2020-08-10 17:20
‘흡연자만 근무?’… 선입견 깬 글로벌 담배사
‘흡연자만 근무?’… 선입견 깬 글로벌 담배사
  • 범찬희 기자
  • 승인 2020.01.30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에 진출한 글로벌 담배사들이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인정을 받아 눈길을 끈다.
국내에 진출한 글로벌 담배사들이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인정을 받아 눈길을 끈다.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흔히 ‘담배 기업’ 하면 떠오르는 몇 가지 선입견이 있다. ‘흡연자에게는 가산점을 주지만 비흡연자는 불이익이 있을 것 같다’는 등의 말들이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오해일 뿐 사실이 아니다.

업계 관계자는 “담배 기업도 타 기업과 동일하게 사내 전체를 금연구역으로 정하고, 지정된 흡연 구역에서만 흡연이 가능하다. 또 직장생활에서 비흡연자들에게 돌아가는 불이익 등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오히려 글로벌 담배 기업들은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인정을 받아 눈길을 끌고 있다. 글로벌 담배 기업 세 곳(JTI코리아, BAT코리아, 한국필립모리스) 모두 ‘최고 고용주 협회’(Top Employers Institute)를 통해 ‘2020 Top Employers(최고의 직장)’에 선정된 것이다.

JTI 코리아는 국내 글로벌 담배 기업 뿐 아니라 국내 전체 글로벌 기업 중에 ‘2020 Top Employers’ 1위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또한 글로벌 본사 및 아시아태평양 Top Employers에 각각 5년과 6년 연속 선정되기도 했다. 종합 평가에 따르면 JTI 코리아는 모든 직원에게 뛰어난 근무 환경과 조건을 제공하고, 훌륭한 인재 양성에 힘쓰며 직원 커리어 개발을 위해 노력하는 점 등을 인정받았다.

BAT코리아도 ‘2020 Top Employers’에 선정됐다. BAT코리아는 BAT 그룹 차세대 리더 육성 프로그램과 글로벌 인재 교환 프로그램 등을 통해 임직원의 장기적인 커리어 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또 다양한 복지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직원들의 복지에 힘쓰고 있다.

한국필립모리스 역시 직원들이 일하기 좋은 환경을 마련하고, 우수한 자기 계발 기회를 제공한 점을 인정받았다. 또한 필립모리스는 체계적인 교육 및 개발 프로그램과 적절한 보상 시스템을 직원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Top Employers Institute는 네덜란드에 본사를 두고 있는 인사 평가 기관이다. 지난 25여 년 간 매년 5개 대륙 119개국의 조사를 거쳐 전 세계의 Top Employer를 선정해왔다. 인증을 위해서는 인재 전략, 인력 계획, 인재 개발, 리더십 등 10개 주제와 관련된 600개의 질문들과 HR(Human Resource 인적 관리) 모범 사례에 대한 설문 조사가 진행된다.

이후 기업의 인사 운영 전반에 대한 종합적 분석, 조사된 정보의 유효성과 데이터 정확성을 확인하는 내‧외부 전문가들의 검토 절차를 통해 인증을 받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