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6 22:49
심재철, ‘안철수·김문수·전광훈의 통합열차 합류’ 촉구
심재철, ‘안철수·김문수·전광훈의 통합열차 합류’ 촉구
  • 이경아 기자
  • 승인 2020.01.31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대표는 31일 신당 창당을 추진하는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와 김문수 전 경기지사, 전광훈 목사를 향해 통합열차에 합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이 ‘보수통합’을 외치고 있는 가운데 ‘범중도·보수 통합 신당’을 추진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까지 창당 작업 수순을 밝고 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누구든 독자노선으로 살아남을 수 없는 게 엄연한 정치 현실이다. 설령 살더라도 극소수 꼬마 정당으로 살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저지하는 통합열차에 탑승해 함께 투쟁해야 훗날을 도모할 수 있다”고 세 사람을 압박하고 나섰다. 

그는 지난 29일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한 안 전 대표를 향해 “이미 3번의 창당과 2번의 탈당 경험이 안철수 정치의 한계를 확인시켜주고 있다”며 “처음 정치에 들어왔을 때의 ‘안철수 현상’은 이미 사라진 오래”라고 비판했다. 

이어 전 목사와 함께 ‘자유통일당’을 창당하는 김 전 지사를 거론하며, 한국당과 함께 자유·우파 결집을 도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를 심판해야 하는 자유우파의 결집을 저해해 총선 결과를 빈약하게 만들 수도 있다. 자신의 미래, 한국 정치의 미래를 위해 통합열차에 함께하는 게 정답”이라고 말했다. 

한편, 혁통위는 이날 오후 제1차 대국민 보고대회를 열고 중도·보수 통합신당 창당에 대해 논의한다. 이 자리에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비롯해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이언주 전진 4.0 대표, 김영환 전 국민의당 사무총장, 문병호 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등이 참석한다. 혁통위는 창당 목표 시점을 내달 중순으로 계획하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