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23:41
청와대, 총선 기간 선거 관련 국민청원 비공개
청와대, 총선 기간 선거 관련 국민청원 비공개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4.03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에 대해 청와대는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았지만 내부적으로는 검찰에 대한 반감이 적지 않다는 후문이다. /뉴시스
청와대가 4·15 총선이 치러짐에 따라 국민청원 게시판이 올라오는 선거 관련 게시글은 비공개 처리하고, 답변 대기 중인 정치 관련 청원은 답변기일을 미루기로 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청와대가 4·15 총선이 가까워짐에 따라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오는 선거 관련 게시글을 비공개 처리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지난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선거운동기간(4월 2일~14일)과 선거일인 4월 15일까지 국민청원 운영정책을 일부 변경한다”면서 이같은 방침을 밝혔다.

이에 선거일인 오는 15일까지는 국민청원에 특정 후보나 정당을 지지하거나 비방하는 등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게시글은 비공개 처리하고, 20만 이상의 동의를 받아 대기 중인 청원 중 선거 및 정치 관련 청원은 답변기일을 연기하기로 했다.

청와대가 든 예시에 따르면 ‘OOO당 OOO후보를 선거법 위반으로 처벌해 주세요’, ‘OOO당 OOO후보 자질 불량, 전과자’, ‘OOO당 해체해 주세요’ 등의 게시글은 비공개 처리된다.

청와대 홈페이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합니다(146만) ▲문재인 대통령님을 응원합니다(150만) ▲문재인 대통령님과 질병관리본부 및 정부부처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49만)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원하지 않습니다(35만) 등의 청원 글이 답변 대기 중이다.

이같은 방침은 공식 선거운동이 지난 2일 시작되면서 청와대가 선거에 영향을 미친다는 오해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서인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국회와 정당을 접촉하는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선거와 관련해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다른 업무는 하지 말고 코로나19 대응 및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는 업무에만 전념하라”며 ‘선거와 거리두기’를 지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