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7 00:57
에어부산, 131일 만에 국제선 운항 재개… 인천∼선전 띄운다
에어부산, 131일 만에 국제선 운항 재개… 인천∼선전 띄운다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0.07.09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에어부산의 직원 1인 평균 급여가 국내 LCC 중 가장 높게 나타났다. 에어부산 에어버스 A321LR. / 에어부산
에어부산이 국제선 운항을 재개할 전망이다. 에어부산 에어버스 A321LR. / 에어부산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에어부산이 오는 17일부터 인천∼선전 노선의 운항을 재개할 계획이다.

에어부산은 현재 중국 지방정부로부터 방역확인증을 획득했으며, 오는 17일부터 인천∼선전 노선을 매주 1회 운항하는 것으로 중국 항공 당국의 허가 절차를 밝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에어부산이 인천∼선전 노선의 운항을 재개하게 되면 에어부산의 국제선 재운항은 지난 3월 9일 국제선 운항 중단 이후 131일 만이다.

에어부산의 인천∼선전 노선은 매주 금요일 주 1회 운항한다. 인천국제공항에서 오전 8시 50분에 출발해 선전 바오안국제공항에 오전 11시 20분 도착하며, 선전에서는 낮 12시 50분에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에 오후 5시 15분에 도착하는 스케줄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인천∼선전 노선의 항공편 예약은 다음주부터 예약센터를 통해 받을 계획으로 정확한 예약 일시는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할 계획”이라며 “향후 중국 항공당국의 지침에 따라 주 2회까지 증편도 고려하고 있으며 오는 8월부터는 인천∼닝보 노선 재운항도 준비 중이다”고 말했다.

에어부산은 정부의 김해공항 국제선 입출국 제한조치가 해제되면 김해공항에서도 재운항에 나설 예정이다.

에어부산은 국내선에서 진행하고 있는 보건안전 정책을 인천∼선전 노선 운항에서도 동일하게 적용한다. △탑승구 앞 열화상 카메라·자동 손소독기 비치 △발권 카운터 손님 간 거리두기 △탑승권 셀프 인식 △기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기내 다중이용시설물 상시 소독 등을 진행해 기내에서의 감염을 최소화 할 방침이다.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이번 인천∼선전 노선 재운항을 통해 현지 교민, 유학생 등 필수적으로 이동이 필요한 분들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승객들이 안심하고 이동하실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에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