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12:26
″김종인 오해″… 연일 ′연립정부론′ 띄우는 안철수
″김종인 오해″… 연일 ′연립정부론′ 띄우는 안철수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2.17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연일 ′연립정부론′에 힘을 싣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비판에 대해서는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며 우회적으로 반박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야권 ‘연립정부론’ 화두의 중심에 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비판에 대해 "취지에 오해가 있다"며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연립정부론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물론 김 위원장까지 못마땅한 기류를 보이자 우회적으로 반박하면서도 연정 띄우기에 나선 모양새다.

안 대표는 지난 16일 ‘글로벌 경제도시 서울’ 공약발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비대위원장이) 취지에 오해가 있으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야권 단일후보가 되면 그렇게 멀리 범야권 인재를 골고루 등용하여 힘을 합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런 취지라면 김 위원장께서도 반대할 이유는 전혀 없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 비대위원장은 야권의 연립정부론이 떠오르자 “서울시 연립정부라는 게 어떻게 형성될 것이냐”라며 “말 자체를 이해 못 하겠다”고 비판했다.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취지이지만, 보수 지지층을 의식한 안 대표를 향해 견제구를 던진 것이란 해석도 나왔다.

국민의당은 이에 굴하지 않고 연일 연정 띄우기에 나서는 모양새다. 안 대표가 처음으로 제안한 개념인데다 야권 후보들이 공감대를 보이며 동력을 얻은 게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

안 대표의 해명에 이어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7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단일화된 후보가 선거 과정을 거치게 된다면 반드시 함께 검토해야 되는 개념”이라며 “유능한 전문가를 찾는 데 있어서 인재풀을 공유하면서 함께 한다는 취지”라고 강조했다.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도 전날(16일) 한 라디오와 인터뷰를 통해 “안 대표가 서울시장에 당선된다면 범야권에서 역량 있는 인재를 널리 찾아 고루 등용할 생각을 갖고 있다”며 “과거에도 경기도에서 정무부지사를 다른 당에 계신 분을 모셔온 사례도 있다”며 구체적 구상을 밝히기도 했다.

당장 여당에서는 이에 대해 맹비난을 퍼붓고 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러한 구상에 대해 “실체 없는 공동 운영 제안은 결국 ‘내 밥그릇 챙기기’라는 얕은 술책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염태영 민주당 최고위원도 이날 동대문구 서울바이오허브 산업지원동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범야권연합, 서울시정부론을 내세워 서울시 공동운영을 설파하고 있다”며 “민주당 소속 시의원이 절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자기들끼리 허황된 연립을 얘기하기보다 서울시의회와 어떻게 관계를 잘 풀어갈지 밝히는 게 책임있는 자세”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