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0 16:36
류호정, ‘비서 면직’ 논란 결국 사과
류호정, ‘비서 면직’ 논란 결국 사과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2.18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서 부당 면직 논란 중심에 선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당 지도부 차원의 공식 경고까지 나오면서 결국 사과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비서 면직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기자회견 이후 당 안팎에서 논란이 거세지고, 당 지도부에서도 ‘엄중 경고’가 나오자 고개를 숙인 것으로 보인다.

류 의원은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4일 비서 면직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오해를 살 수 있는 내용으로 정의당 노동 존중 원칙에 대한 우려와 걱정이 뒤따랐다”며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류 의원은 지난 4일 기자회견을 열고 면직된 비서관 A씨를 당 징계위원회인 당기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처음 사건이 불거졌을 때 피해자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던 것과는 상반된 모습이었다.

그는 A씨의 해고가 명백한 해당행위인 데다 A씨와 그 주변인들이 정치적 목적으로 사태를 끌어오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이 문제를 최초로 공론화한 B씨에 대해선 형사 고소 하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당 안팎에선 비판이 쏟아졌다. 무엇보다 정의당의 핵심 가치인 ‘노동 문제’라는 점에서 무게감은 더해졌다.

결국 강은미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류 의원에게 공식적으로 엄중 경고 입장을 밝혔다. 강 위원장은 지난 15일 “이번 논란을 지켜보는 당원들과 지지자들께서 정의당이 앞장서 온 노동 존중 원칙이 훼손되는 건 아닌가 하는 걱정의 말씀을 전해주고 계신다. 거듭 죄송하다”며 “당의 원내대표이자 비대위원장으로서 류 의원에게도 기자회견 일부 내용과 방식이 당 안팎의 우려를 낳고 있음을 지적하고 엄중히 경고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우리가 주장해 온 가치와 원칙에 비춰 ‘우리 안의 노동’을 들여다보겠다”며 “만약 잘못이 있다면 감추지 않고 드러내고, 함께 성찰하면서 고쳐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당 지도부 차원의 경고까지 나오자 류 의원으로서도 논란 확산에 부담을 느꼈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 4일 기자회견 발언은) 관련 법령이 없으니 저의 면직이 아무 문제가 없다 말씀드린 것이 아니라, 노동 존중의 정의당 기관에서 부당성을 다투게 된 경위를 설명하려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에는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 특수고용직 노동자 등 노동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거나 아예 노동자성을 인정하지 못하는 많은 시민이 있다”며 “국회 보좌직원도 그렇다. 저와 정의당이 보호해야 할 사람들이다. 잊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노동자를 섬기는 정의당 국회의원으로서 노동의 가치를 더욱 품에 새기고 부족한 부분을 부단히 채워나가겠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