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20:39
국민의힘 “10만원 위로금 매표행위”… 박영선 측 “10만원 그렇게 아깝나”
국민의힘 “10만원 위로금 매표행위”… 박영선 측 “10만원 그렇게 아깝나”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3.22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2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한양아파트 정문 앞에서 지지자들과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박 후보가 제시한 ‘10만원 재난위로금 지급’ 공약에 대해 국민의힘에서 “매표행위”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뉴시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2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한양아파트 정문 앞에서 지지자들과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박 후보가 제시한 ‘10만원 재난위로금 지급’ 공약에 대해 국민의힘에서 “매표행위”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국민의힘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10만원 재난위로금 지급’ 공약에 대해 “당선용 쌈짓돈” “매표행위”라고 맹폭을 가했다.

박영선 후보는 지난 19일 종로구 안국빌딩 선거캠프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서울시장 1호 결재로 KS서울디지털화폐로 지급되는 보편적 재난지원 계획에 서명할 것”이라며 “서울시민 모두에게 1인당 10만원의 보편적 재난위로금을 블록체인 기반의 ‘KS서울디지털화폐’로 지급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국민의힘은 박 후보의 이 같은 공약에 대해 선거관리위원회가 공직선거법 위반 여부를 검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배준영 대변인은 지난 21일 논평을 내고 “박영선 후보의 ‘10만원 공약’이 참 묘하다. 마약 같은 공약이다”며 “복잡하게 설명하고 있지만 단순화 하면, 본인이 당선되고 나면 모든 서울시민에게 10만원씩 쏜다는 이야기다. 서울시 예산 1조원을 쓴다”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보편적 재난위로금’, ‘KS 서울디지털화폐’ 등으로 포장을 겹겹이 했지만 그렇다고 해서 내용이 달라지는 것이 아니다”며 “공약의 탈을 쓴 사실상 ‘답례’이자 ‘매표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배 대변인은 ‘공직선거법 제118조(선거일 후 답례 금지)’를 거론하며 “선관위는 법 위반 여부를 면밀히 검토한 후에 검찰 고발 여부를 밝혀주길 바란다”면서 “만약 면죄부를 통해 이런 선례를 남긴다면, 앞으로 선관위는 실질적 금권선거를 통제할 명분을 잃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근식 비전전략실장도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 세금이 본인의 당선용 쌈짓돈인가”라며 “현금 살포로 재미 본 ‘총선의 추억’ 때문인가. 총선의 추억은 낙선의 쓰라린 추억으로 되돌아 올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실장은 “현명한 서울시민은 선거 직전 현금살포 약속의 의도를 다 안다”며 “박영선 후보의 매표용 발악을 보니 야당이 ‘거의 이긴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영선 후보 측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거 서울시장 재직 시절 무상급식에 반대했던 사실과 내곡동 의혹을 끄집어내 역공을 가했다.

박영선 후보 측 강선우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오세훈 후보의 내곡동 의혹을 ‘땅 투기 셀프보상’이라고 규정하고 “오 후보가 내곡동 땅 투기 셀프보상으로 본인 주머니에 36억원을 챙겼던 정성의 반의 반만큼이라도 코로나19로 고통받고 계신 서울시민께 쏟는다면 이렇게 비난하며 반대만 할 순 없을 것”이라며 “우리 아이들의 급식처럼, 시민을 위한 재난위로금 10만원이 그렇게 아깝나”라고 따져 물었다.

강 대변인은 “필요한 예산 1조원은 지난해 많은 세입으로 발생한 4조원의 순세계잉여금으로 충당된다”면서 “서울시민께서 주신 세금을 시민께 다시 돌려드리는 건데 왜 이리 배 아파 하는 건가”라고 주장했다. 

박 후보 측 이동주 소상공인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은 2012년 대선에서 박근혜 후보의 ‘기초노령연금 20만원 지급’ 공약을 기억할 것”이라며 “그것도 ‘현금살포, 매표행위’였나”라고 따져 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