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6 04:48
번호판 꼼수까지 등장한 일본차, 국토부 ‘철퇴’
번호판 꼼수까지 등장한 일본차, 국토부 ‘철퇴’
  • 권정두 기자
  • 승인 2019.12.17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전히 곱지 않은 시선 속에 일본차 브랜드의 번호판 꼼수까지 등장한 가운데, 국토교통부가 적극 대응에 나섰다. /뉴시스
여전히 곱지 않은 시선 속에 일본차 브랜드의 번호판 꼼수까지 등장한 가운데, 국토교통부가 적극 대응에 나섰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최근 논란에 휩싸인 일본차 브랜드의 두 자릿수 번호판 ‘꼼수’에 국토교통부가 철퇴를 들고 나섰다. 일본차 브랜드들이 일본 불매운동에 맞서 판매실적 회복을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가운데, 이를 둘러싼 논란은 더욱 가열될 전망이다.

일본차 브랜드들의 ‘꼼수’ 논란은 기막힌 타이밍에서 비롯됐다. 우선 지난 7월부터 본격화된 일본 불매운동이다. 일본이 이른바 ‘경제전쟁’을 일으키면서 한일관계가 급격히 냉각됐고, 국내에서 고조된 반일감정은 일본 불매운동으로 이어졌다.

양국이 첨예한 대립과 맞대응을 이어가며 상황은 더욱 악화됐고, 일본맥주, 일본 패션브랜드 등을 비롯해 일본차 브랜드들도 직격탄을 맞았다. 일본차의 주차를 거부하는 곳까지 생긴 가운데, 일부 일본차 브랜드는 출시 행사를 전면 취소하기도 했다. 판매실적의 급감 또한 숫자로 뚜렷하게 확인됐다.

이후 시간이 흐르면서 일본 불매운동의 열기가 한창 때에 비해 다소 누그러졌고, 대대적인 할인공세까지 더해지면서 일본차 브랜드들의 판매실적이 점차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때마침 이뤄진 제도변화는 일본차 브랜드를 둘러싼 논란에 재차 불을 지폈다. 자동차 번호판 9월부터 자동차 번호판이 달라진 것이다. 자동차 번호체계 변화에 따라 기존엔 두 자리였던 앞자리수가 세 자리로 바뀌었다.

이는 차량의 구매시점을 알 수 있게 해주는 변화였다. 덕분에 세 자릿수 번호판을 단 일본차는 싸늘한 눈초리를 받아야 했다. 한일관계 악화 이후 일본차를 구매했다는 증거를 버젓이 내놓고 다니는 꼴이었기 때문이다.

간신히 판매실적을 회복하고 있던 일본차 브랜드에게 이 같은 번호판 논란은 골칫거리가 아닐 수 없었다. 이에 일부 일본차 브랜드 영업점들은 교묘한 꼼수를 동원해 고객에게 두 자릿수 번호판을 제공해 또 다른 논란을 불러왔다. 번호판을 신청하는 과정에서 규격을 거짓으로 제출해 짧은 번호판을 받는 방식인데, 이는 짧은 번호판 규격의 경우 아직 두 자릿수만 번호판이 배부되고 있는 점을 악용한 것이다.

논란이 커지자 국토교통부는 즉각 조치에 나섰다. 해당 업무를 담당하는 각 지자체에 번호판 규격을 직접 확인하도록 했다. 아울러 각 지자체에 과태료 부고 여부 검토를 요청하고, 일본차 브랜드 본사 및 수입자동차협회에 대해서도 관리·감독 강화를 요구했다.

이처럼 국토교통부 차원에서 적극적인 조치가 내려진 가운데, 일본차를 둘러싼 갑론을박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이런 시기에 굳이 일본차를 구매해야 하느냐는 지적과 개인의 자유라는 입장이 여전히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다. 여기에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꼼수가 등장하고, 이에 대한 단속 강화 지침이 내려지면서 일본차는 또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