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12:36
'손학규-안철수계'의 갈등 상수 '안철수'
'손학규-안철수계'의 갈등 상수 '안철수'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2.24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당에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요구한 안철수계 의원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당에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요구한 안철수계 의원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4일 안철수계 의원들이 안철수 전 대표의 복귀를 위한 사전 수순으로 최고위원회 해체 및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요구한 데 대해 "기본적인 도리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최근 안 전 대표가 당에 복귀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지만, 직접 복귀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밝히기도 전에 입장 차를 확인한 손 대표와 안철수계 의원들이 대립각을 세울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날 손 대표는 안 전 대표 측에서 먼저 접촉해왔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안 전 대표 측에서 약 1달 전에 저를 만나자고 했다"며 "현역 의원은 아니며 안 전 대표와 직접 소통하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가 직접 거명하지 않았지만 이 인물은 안 전 대표의 최측근인 김도식 전 비서실장으로 관측된다.

손 대표는 "(그가) '안 전 대표는 돌아올 생각이 있다', '안철수는 유승민과 같이 할 생각은 없다', '안철수는 자유한국당 안 간다', '안철수는 보수 안 한다', '안철수는 바른미래당, 자기가 만든 국민의당 후신이고 애정이 깊다', '(당에) 오고 싶은데 손 대표가 안철수에 대해 호의적인 얘기를 많이 했으니 안 전 대표가 올 수 있는 길을 열어 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손 대표는 "그 얘기를 듣고 내가 '안 전 대표가 요구하는 것을 다 들어주겠다'고 했더니, (안철수 측에서) '그러면 그 얘기를 먼저 해 달라'고 해서 '그건 궁색해서 안 된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승민 전 대표가 '안 전 대표를 만나러 우주까지 가겠다'고 했는데, 안철수에 대한 구애 경쟁같이 우리 정치가 그래서는 안 되는 거다. 그래서 '정 그러면 내가 조용히 미국 가서 만날 수도 있다'고 했다"며 "그런데 (그쪽에서) 답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는 "안철수 쪽 의원들이 나를 만나 '안철수가 돌아오면 어떻게 할 거냐'고 나한테 물어보면, 내가 '모든 걸 다 해주겠다고 말하겠다'고 했다. 그래서 그쪽 의원(김삼화·김수민·신용현)이 나에게 전화를 걸어와 그전 일요일(15일)에 만났다"고 했다.

이날 회동에서 손 대표는 '안철수 복귀'를 전제로 "안 전 대표가 요구하는 모든 것을 들어주겠다"고 전했다. 그는 "(안 전 대표가) '당에 참여할 테니 역할을 달라'고 하면 내가 최선을 다해 모든 것을 해주겠다는 것"이라며 "그런데 이 양반들이 무슨 손학규 사퇴부터 하라고 했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손 대표의 발언은 앞서 22일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 5명(김삼화·김수민·신용현·이동섭·이태규)이 국회 기자회견에서 손 대표의 사퇴와 최고위 해체·비대위 구성 등을 요구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손 대표는 "(안 전 대표가) 언제까지 돌아와야 한다는 얘기가 아니고, 안 전 대표가 지금 해야 될 일은 '내가 (당에) 들어가겠다' 또 '가서 어떤 역할을 하겠다'고 말하는 것"이라며 "그러면 제가 그것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얘기"라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