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0 16:59
[통합당 공천] 손학규계 ‘울고’ 안철수계 ‘웃고’
[통합당 공천] 손학규계 ‘울고’ 안철수계 ‘웃고’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3.10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오(가운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공천관련 브리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김형오(가운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공천관련 브리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4·15 총선을 30여 일 앞두고 미래통합당 공천이 빠른 속도로 진행 중인 가운데, 바른미래당 출신 의원들의 공천 희비가 엇갈렸다.

지난해 여야 극한대치를 촉발했던 이른바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과 같은 반대 입장을 낸 안철수계는 공천 과정에서 대거 생존한 반면, 찬성표를 던졌던 손학규계는 낙천했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김형오)는 9일 이찬열 의원을 경기 수원갑 지역구에서 컷오프(공천 배제)했다. '손학규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이찬열 의원은 지난달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통합당이 출범하기도 전 자유한국당에 입당 원서를 제출했다.

당시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국회의원이 (다시) 국회의원을 하겠다고 움직이면 막을 길이 없다"고 평했다. 그러나 이날 수원갑 공천에서 밀리면서 무소속 출마 외 4선 도전은 사실상 어렵게 됐다.

같은 손학규계인 임재훈 의원도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통합당에 입당, 안양 동안갑 지역에 공천을 신청했으나 지난 4일 컷오프됐다.

임 의원은 패스트트랙 통과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당적을 바꾸는 과정에서 많은 비판을 받았다. 그는 정론관 기자회견까지 열어 사과문을 낭독하기까지 했지만 결국 '패스트트랙 찬성'이 발목이 잡았다.

반면 안철수계 5명(김수민·김삼화·김중로·신용현·이동섭)은 살아남았다. 이들은 당시 몸담았던 바른미래당이 더불어민주당 주도의 '4+1 협의체'에 참여해 패스트트랙 통과에 기여한 것을 맹비판했다.

실제 안철수계는 지난해 12월 국회 정론관에서 패스트트랙과 관련해 "집권 여당과 주변 야당의 비합법 짬짜미 기구인 4+1 협의체에 의한 선거법·공수처법 관련 법안 강행처리는 의회민주주의 정신과 절차를 부정하는 폭거"라는 내용의 공동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헀다.

그 결과 대전 유성을에서 3자 경선을 앞둔 신용현 의원을 제외한 4명이 본선행 티켓을 얻어냈다. 김수민 의원은 충북 청주청원, 김삼화 의원은 서울 중랑갑, 김중로 의원은 세종갑, 이동섭 의원은 서울 노원 지역의 공천을 받았다.

최종 당선까지는 갈 길이 멀지만, 안철수계는 통합당 공천 결과를 통해 손학규계와 상반되는 과거 전력을 인정받은 셈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