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2 00:28
북한, ‘핵 억제력 강화’ 되풀이… 미국 압박용? 
북한, ‘핵 억제력 강화’ 되풀이… 미국 압박용?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5.25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조선중앙TV가 2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한 노동당 제7기 제4차 중앙군사위원회 확대 회의에 참석했다고 보도하고 있다. /조선중앙TV 캡처-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가 2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한 노동당 제7기 제4차 중앙군사위원회 확대 회의에 참석했다고 보도하고 있다. /조선중앙TV 캡처-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열고 핵전쟁 억제력 강화와 전략무력 격동상태 운영, 포병 화력타격능력 향상, 군 수뇌부 인사 등 군 관련 조치를 쏟아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4일 중앙군사위 회의에서 “핵전쟁 억제력을 더 한층 강화하고 전략무력을 고도의 격동 상태에서 운영하기 위한 새로운 방침들이 제시됐다”고 보도했다.

이달 초 비료공장 준공식 이후 22일 만에 공식석상에 나선 김 위원장이 핵 억제력 강화 카드를 꺼낸 것은 미국에 대한 압박을 위해서인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말 열린 당 중앙위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에서도 정면돌파를 선언하면서 “(핵) 억제력 강화의 폭과 심도는 미국의 금후 대조선 입장에 따라 상향 조정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었다.

하지만 5개월 뒤 현재 북미대화가 교착상태로 이어지고 있자 대미압박과 내부결속을 위해 같은 입장을 다시 한 번 되풀이한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 3월 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충분한 진전이 이뤄질 때까지 유엔 제재가 계속 집행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청와대도 북한이 대미압박을 위해 이같은 메시지를 낸 것으로 보고 있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25일 취재진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핵 억제력 강화(발표)는 북한의 기존 입장과 같다. 지난해 12월 중앙위 전원회의에서도 같은 발언을 해 북미협상 차원에서 대미 압박·내부결속용이 아니냐는 분석이 가능하다”면서도 “구체적인 사안은 안보실 차원에서 분석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한편 로버트 오브라리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의 핵 억제력 강화에 대해 24일(현지시간) “북한이 훌륭한 경제를 갖기 원한다면 핵 프로그램을 포기해야 할 것”이라며 “따라서 우리는 북한과 계속 대화할 것이고 김정은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