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5 21:42
주호영, 백신 긴급질의 또 다시 제안한 이유
주호영, 백신 긴급질의 또 다시 제안한 이유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12.31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1일 더불어민주당에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 관련 긴급현안질의를 거듭 요청했다.

앞서 국민의힘이 전날(30일) 국회에 ‘코로나19로 인한 방역 실태·백신수급 상황 및 접종시기에 대한 긴급현안질문요구서’를 제출한 가운데 민주당은 ‘백신의 정쟁화’라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우리는 국민이 가장 궁금해하고 불안해하는 백신 수급 문제에 대해 국회 긴급현안질의를 요구했지만 민주당은 지금 '그렇게까지 할 일은 아니다'라고 얘기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전신) 대표였던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의 대(對)정부 공세를 거론했다. 유사한 사안을 놓고 현 정부여당이 과거와 다른 입장을 취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어 “메르스 사태 당시 민주당은 긴급현안질의를 요구해 시행했을 뿐 아니라 메르스 특위(특별위원회)까지 가동했다”며 “당시 문 대통령은 ‘정부가 메르스 슈퍼 전파자’라며 대통령 사과까지 요구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5년 6월 민주당(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 '메르스 특별성명'을 발표하며 “메르스 슈퍼 전파자는 다름 아닌 정부 자신이었다”며 “정부의 불통, 무능, 무책임이 국민 생명과 안전을 위태롭게 했다”며 당시 박근혜 정부를 강력 비판했다.

이와 관련 주 원내대표는 “백신수급 상황에 대해 긴급현안질의를 하는 게 정쟁이면 당시 문 대통령은 메르스 정쟁의 최선봉에 서 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백신 지연 사태는 정부의 무능이란 참사로 국가 리더십과 위기 관리 능력이 지금처럼 허술한 적이 없었다는 당시 문 대표가 남긴 말을 이 정부에 그대로 돌려드린다”며 “민주당은 국민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즉각 긴급현안질의에 응하라”고 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긴급현안질의를 끝내 거부한다면 결국 정부여당이 백신 수급을 제대로 준비하지 않은 결과라는 입장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백신의) 구체적 인도 시기, 확보 물량, 유통체계, 접종 준비에 대한 명확한 진실을 밝혀 달라”며 “자화자찬 홍보만 할 때가 아니다. 백신 문제는 군사작전에 준하는 치밀함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은 일상을 그리워하며 고통을 감내하고 있고 지금 이 시간에도 국민이 죽어가고 있음을 잊지 말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