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3 21:02
민주당,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 '공세 수위 조절할까'
민주당,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 '공세 수위 조절할까'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2.24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지난달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정책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24일 의원총회를 열고 국가정보원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해 대응 전략을 논의한다. 사진은 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지난달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정책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는 모습.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해 연일 공방이 벌어지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24일 의원총회를 열고 대응 전략을 논의한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의총에서 불법사찰 진상규명과 관련한 당내 의견을 수렴할 것으로 전해진다. 민주당은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 뒤 집단 정보공개를 청구하고, 진상규명 특별법도 추진할 방침이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에서 시작됐던 불법사찰 의혹은 박근혜 정부에서 사찰 중단 지시가 있었는지 확인이 안 된다는 국정원 보고를 계기로 공방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특히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에서 정무수석을 지낸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이를 인지하고 있었는지 등에 대해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박근혜 정부 국정원이 자행한 불법사찰 문서는 20만건에 달한다고 한다”며 “(박형준 예비후보는) 지금이라도 본인이 아는 불법사찰의 전모를 국민 앞에 고백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박근혜 정부 시절 총리실에 보고된 사찰문건이 있다는 국정원 보고가 전해지면서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도 정조준하고 있다. 대통령 직속기관인 국정원은 총리실에 보고 의무가 없기 때문에 보고처에 총리실이 명시된 문건이 있는 것은 황 전 대표가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았을 당시라는 것이다. 

4·7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이 불거지자, 국회는 이를 둘러싸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 민주당이 이명박 정부 뿐 아니라 박근혜 정부도 거론하며 전선을 넓히자 국민의힘은 선거개입이라며 역대 정부 전수조사를 하자고 맞받았다.

그러나 민주당은 선거를 빌미로 불법사찰 의혹을 덮을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선거 전 공세 수위를 높였다가 자칫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에 이날 의총 논의를 통해 공세 수위를 조절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