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1 13:52
여야, 김오수 청문보고서 재송부 문제로 신경전 ′고조′
여야, 김오수 청문보고서 재송부 문제로 신경전 ′고조′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5.3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 보고서를 채택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국민의힘이 이를 강력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 보고서 재송부 시한이 다가온 가운데, 여야의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후보자 검증 과정에 문제가 없다며 임명 강행 조짐인 반면, 국민의힘은 ‘지명철회가 답’이라며 맞불을 놓고 있다.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31일 논평을 내고 “검찰총장 인사청문회가 제대로 마무리되지도 않았는데 민주당은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일방적으로 채택하려 하고 있다”며 “오늘로 다가온 문재인 대통령의 재송부 요청 기한을 맞추기 위한 청와대와 민주당의 손발 맞추기가 점입가경”이라고 비판했다.

여야는 김 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을 두고 기 싸움을 벌이는 형국이다. 특히 국민의힘은 청문회가 마무리되지 않은 만큼 재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청문회 파행에 대한 책임이 ‘민주당’에 있다면서, 민주당이 단독 처리를 위해 일부러 청문회를 파행으로 몰고 갔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김용민 민주당 의원의 ′막말′를 지목했다.

전 원내대변인은 “지난 26일 인사청문회에서 있었던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인신공격 발언에 대해 아직 사과 한마디 하지 않았고, 도리어 민주당 김용민 의원은 국민의힘에게 사과를 요구하기까지 했다”며 “적반하장이 따로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민주당이 또다시 청문 경과보고서 단독 채택을 강행한다면, 이번 인사청문회 파행은 민주당이 의도적으로 유발한 것임을 증명하는 것과 같다”며 강조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재송부 시한 당일인 만큼, 청문 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고 야당을 압박했다. 청문회를 재개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법적인 시한이 끝난 만큼 불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한준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지난 30일 서면브리핑에서 “이미 국회법상 인사청문 시한인 26일을 넘긴 만큼 국민의힘의 청문회 재개 주장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검증도 이미 끝났다는 입장이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27일 청문회가 파행으로 끝나자 “청문회에서 후보자의 자질과 능력을 충분히 검증했다”고 못 박았다.

사실상 민주당이 강행 의지를 보이는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민주당의 단독 보고서 채택이 유력한 분위기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고 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할 방침이다. 민주당이 단독으로 김 후보자 인사 청문 보고서를 채택할 경우, 야당 동의 없는 33번째 임명 강행이 될 전망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