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22:29
국민의힘, ′김오수 청문회-법사위′ 연계… 민주당 ″발목잡기″ 비판
국민의힘, ′김오수 청문회-법사위′ 연계… 민주당 ″발목잡기″ 비판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5.17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이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 원상복귀를 연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연계하겠다는 국민의힘을 향해 ‘발목잡기’라고 비판했다. 그럼에도 국민의힘은 앞선 정부‧여당의 인사 강행을 강하게 비판하며 김 후보자 청문회에 강공을 예고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법사위원장만 고집하며 국정 발목, 민생 무시, 인사청문회‧상임위원회 거부, 투쟁 일변도의 국민의힘은 국난 극복과 민생 회복을 위해 국회에 빨리 들어와 일해달라”며 “지금 자리다툼을 할 때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같은 발언은 앞서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김 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 앞서 법사위원장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한 데 따른 것이다. 김 권한대행은 지난 16일 기자간담회에서 “김 후보자 청문회를 논의할 수 있는 구조 자체가 아니다”라며 “법사위원장 문제를 마무리 지어야 그다음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고 못 박았다.

이러한 기조에 여당에서는 당장 비판이 쏟아졌다. 여당 법사위 간사로 내정된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현재로서 저희 당은 (법사위원장을) 넘기거나 이럴 생각이 없다”며 “이미 21대 국회 개원 초기에 지루하게 협상을 했었고, 결과적으로 국민의힘에서 아무런 상임위도 가져가지 않겠다고 이야기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당 지도부에서도 강경 ‘반대’의 기류가 공고하다. 백혜련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법사위원장 자리와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흥정하자고 하는 데 완전히 다른 문제″라며 ″거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사청문회는 정해진 절차와 시한에 따라 당연히 진행되야 한다”며 “검찰의 안정을 위해 총장 후보자 청문회를 정상적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야당을 압박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입장을 굽히지 않는 분위기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 임명을 비롯해 임혜숙‧노형욱 장관에 대한 청문 과정을 여야의 ‘독주’라고 직격하며 대여 투쟁의 분위기를 김 총장 후보자 인사 청문 정국까지 끌고 가겠다는 심산이다.

김기현 권한대행은 이날 회의에서 “헌법 위에 문법(文法)이 있고 국민 위에 친문(親文)이 있으며 민심 위에 문심(文心)이 군림하는 독선과 오만의 흑역사를 계속 지켜볼 수만은 없다”며 “김 총리 인준 및 국민 밉상 임‧박‧노 3인방의 인사 청문 정국에서 보았듯이 현 정권은 말로만 국민을 내세울 뿐 여전히 문심을 떠받드는 것이 국정철학이자 그들만의 확고한 행동 강령”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소수 야당으로서 한계에 부딪혀 있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오직 국민만을 섬기며 불법 위에 헌법이 있고, 문심보다 민심이 우선한다는 사실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