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09:17
지속되는 적자… 위기의 배럴 ‘어디로’
지속되는 적자… 위기의 배럴 ‘어디로’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1.09.27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쉬가드로 널리 알려진 배럴의 실적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배럴 홈페이지
래쉬가드로 널리 알려진 배럴의 실적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배럴 홈페이지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래쉬가드 시장을 주도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오던 배럴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다. 지난해 급격하게 추락한 실적이 올해도 제 궤도를 되찾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 재도약을 위한 분주한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는 가운데, 배럴이 다시 성장가도에 올라설 수 있을지 주목된다.

◇ 코로나19 직격탄 맞은 배럴, 재도약 준비 ‘분주’

2010년 엑스엑스엘이란 상호로 설립된 배럴(2017년 3월 상호 변경)은 래쉬가드 시장의 가파른 성장세와 발을 맞추며 단기간에 탄탄한 입지를 구축했다. 2014년 배럴 브랜드를 론칭하며 단숨에 래쉬가드 시장 1위를 꿰찬 것이 결정적이었다. 

2015년 157억원이었던 배럴의 매출액은 △2016년 242억원 △2017년 352억원 △2018년 500억원 △2019년 599억원으로 거침없는 상승세를 그렸다. 배럴은 내친김에 2018년 2월 코스닥시장에 상장하기도 했다.

그런데 배럴의 이 같은 성장세는 지난해 180도 방향을 바꿨다. 매출액은 266억원으로 전년 대비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고, 74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전환한 것이다.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매출액이 85억원에 그치고 3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부진을 이어갔다.

이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사태로 외부활동이 급격히 위축되고, 특히 실내수영장이나 워터파크 등이 정상 운영되지 않으면서 직격탄을 피할 수 없었던 것이다. 또한 유명 연예인을 모델로 기용하며 적잖은 마케팅 비용이 들어간 가운데 판매가 급감하면서 매출액 대비 적자규모가 컸다.

물론 코로나19 사태의 또 다른 여파로 가벼운 스포츠웨어를 일상생활에서도 착용하는 ‘애슬레저룩’이 높은 성장세를 보이긴 했다. 다만, 배럴의 경우 아직 애슬레저부문의 비중이 크지 않은 탓에 큰 효과를 보긴 어려웠다.

이처럼 중대 위기를 마주한 배럴은 재도약을 위한 정비가 한창이다. 우선 내부 조직을 전면적으로 개편했을 뿐 아니라, 고위 경영진에도 큰 변화가 있었다. 지난 7월, 창업자인 서종환 전 대표가 공동대표이사에서 물러나며 이상훈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했고, 당초 지난 3월 사외이사 겸 감사로 선임했던 롯데쇼핑 출신 임성묵 이사를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또한 이에 앞서 100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하는 등 운영자금 확보에도 공을 들였다. 

관건은 역시 코로나19 사태의 추이다. 배럴 관계자는 “실적 개선 여부는 코로나19 상황에 달려있다”며 “조심스럽지만, 백신 접종이 확대되고 있고 ‘위드 코로나’ 논의도 본격화되고 있는 만큼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거침없는 상승세에 이은 급격한 추락으로 롤러코스터를 탄 배럴의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