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15:06
어김없이 ‘1패’ 추가한 신동주… 도발 언제까지?
어김없이 ‘1패’ 추가한 신동주… 도발 언제까지?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2.06.30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이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 주주총회에서 또 다시 고배를 마셨다. /뉴시스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이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 주주총회에서 또 다시 고배를 마셨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신격호의 장남’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이 또 다시 ‘1패’를 추가했다. 수년째 이어오고 있는 동생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의 갈등에서 좀처럼 뜻을 이루지 못하며 존재감 또한 약화되고 있는 모습이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지난 29일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주주총회엔 감사 선임 등 사측에서 제안한 3개 안건과 신동주 회장이 제안한 4개 안건이 상정됐다. 신동주 회장이 제안한 안건은 자신의 이사 선임과 신동빈 회장의 이사 해임 등이다.

결과적으로 사측이 제안한 3개 안건은 모두 통과됐다. 반면, 신동주 회장이 제안한 안건은 모두 부결됐다. 신동주 회장이 또 다시 ‘1패’를 추가한 셈이다. 신동주 회장은 2016년부터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로 선임되기 위한 시도를 이어오고 있으나 이번까지 8번째 고배를 마셨다.

이와 관련해 신동주 회장 측은 “정기 주주총회에서 롯데그룹의 현 위기 상황을 밝히기 위해 롯데홀딩스에 사전 질의서를 전달하고 신동빈 회장이 직접 답변할 것을 요청했지만 신동빈 회장은 주주총회에 온라인으로 참가했으며 롯데홀딩스 임원진은 질의에 대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주주제안은 롯데홀딩스 최대주주인 광윤사 대표이자 주주로서 롯데홀딩스의 정상적인 기업지배구조 기능이 결여된 현 상황을 근본적으로 바로잡기 위한 기본적인 요청 사항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롯데그룹 측도 입장을 내고 “신동주 회장이 준법경영 위반 및 윤리의식 결여 행위로 인해 주주와 임직원의 신뢰를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무의미한 도발을 멈추고 기업의 미래에 도움 되는 일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신동주 회장의 이 같은 행보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신동주 회장 측은 “향후 롯데그룹의 근본적인 경영 쇄신과 재건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