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10:08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당 대표 확정… 30대가 제1야당 이끈다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당 대표 확정… 30대가 제1야당 이끈다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6.1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신임 당 대표에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당선됐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힘 신임 당 대표에 이준석 후보가 선출됐다. 유례없는 30대 당 대표가 제1야당을 이끌게 됐다.

이 신임 당 대표는 11일 여의도 당사에 열린 제1차 전당대회에서 43.82%의 득표율을 얻었다. 나경원 후보(37.14%), 주호영 후보(14.02%), 조경태 후보(2.81%), 홍문표 후보(2.22%)가 그 뒤를 이었다. 당원 투표 결과와 여론조사를 합산한 결과다.

이 신임 당 대표는 여론조사에서 1위를 차지하며 그간의 돌풍이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는 점을 증명했다. 이 후보는 당원조사에서 37.41%, 국민여론조사에서 58.76%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2위를 기록한 나 후보는 당원 투표에서는 앞섰지만, 합산 득표율을 좁히지 못하며 고배를 마셔야만 했다. 특히 국민여론조사에서는 큰 차이를 보였다. 나 후보는 당원 투표에서 40.93%, 국민여론조사에서는 28.27%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어 주 후보는 당원 투표에서 16.82%, 국민여론조사에서는 7.47%의 득표율을 보였다. 조 후보는 당원 투표 2.91%, 국민여론조사 2.57%를 기록했고, 홍 후보는 당원 투표에서 1.90%, 국민여론조사에선 2.94%를 기록했다. 

이 신임 대표는 이날 당 대표 수락연설문을 통해 “여러분은 저를 당 대표로 만들어 주셨다”며 “저와 함께 이 역사에 발을 들여놓으셨고, 우리가 지금부터 만들어나가는 역사 속에 여러분의 지분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시간 이후로 우리 사이에서 상호 간의 논리적인 비판이나 진심 어린 지적이 아닌, 불필요한 욕설과 음모론, 프레임 씌우기 등의 구태에 의존하려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여러분 한분 한분이 맞서 달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생각과 공존할 자신이 있고, 과거에 얽매이지 않을 자신이 있지만, 앞으로는 우리는 수권 세력임을 보여줘야 한다”며 “젊은 사람들이 자신의 의견을 이야기하는 것에 대해서 관대해져야 하고, 내가 지지하지 않는 대선후보라고 해서 맹목적으로 욕부터 하고 시작하는 야만은 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상을 바꾸는 과정에 동참해 관성과 고정관념을 깨 달라. 그러면 세상은 바뀔 것”이라며 “내일을 준비하는 국민의힘은 여러분 한분 한분을 빼놓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의힘 최고위원에는 조수진·배현진·김재원·정미경 후보가, 청년 최고위원에는 김용태 후보가 당선됐다.

해당 기사는 2021년 6월 11일 오전 11시 20분 40초 경 포털사이트 등으로 최종 출고되었으나, 이후 주최 측에서 공개한 수치 중 일부가 잘못된 사실이 확인돼 즉각 수정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수정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수정 전) 이 신임 당 대표는 11일 여의도 당사에 열린 제1차 전당대회에서 42%의 득표율을 얻었다. 나경원 후보(31%), 주호영 후보(14%), 조경태 후보(6%), 홍문표 후보(5%)가 그 뒤를 이었다. 

(수정 후) 이 신임 당 대표는 11일 여의도 당사에 열린 제1차 전당대회에서 43.82%의 득표율을 얻었다. 나경원 후보(37.14%), 주호영 후보(14.02%), 조경태 후보(2.81%), 홍문표 후보(2.22%)가 그 뒤를 이었다.

 

※ 시사위크는 ‘기사수정이력제’를 통하여 기사가 수정된 이유와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저널리즘의 신뢰 및 가치를 높이고, 언론의 사회적 책무를 실천하고자 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