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20:51
손학규 "민주당, 온갖 핑계로 누더기 선거제 만들어"
손학규 "민주당, 온갖 핑계로 누더기 선거제 만들어"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2.16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6일 더불어민주당이 전날(15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 당권파·정의당·민주평화당, 대안신당) 차원의 선거법 논의를 더 이상 하지 않겠다고 한 데 대해 "적반하장도 유분수"라며 맹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까지 선거법 개정 합의가 제대로 진전되지 않은 것은 민주당 책임이 가장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을 향해 "작년 12월에는 예산안과 선거법을 연계시키는 것을 거부했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도 권역별이니, 준연동형이니 온갖 핑계를 들어 현재 누더기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만든 것이 바로 민주당 자신"이라고 지적했다.

선거법과 관련해 4+1 협의체에서 마련한 잠정 합의안은 지역구 250석·비례 50석, 연동률 50%를 적용하는 안이다. 민주당은 이 안에서 준연동형 대상 비례대표 의석을 50석에서 30석으로 줄이는 이른바 '캡'을 주장하고 있다.

손 대표는 "그런데 이제와서 의석수 몇 개 더 확보하겠다고 소위 '캡'을 우겠다니 합의가 이뤄지겠느냐"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하면서 제1당의 의사권만 주장하는 것은 그 자체가 모순"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은 나라와 국민을 위한 정치구조개혁 완수를 위해 전향적 자세를 가질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당을 향해서도 날을 세웠다. 손 대표는 "(한국당은) 마타도어와 사실 왜곡으로 국민을 선동하는 데만 혈안이 돼 있다"며 "건설적인 대안을 제시하지도, 여야 합의를 존중하지도 않고, 대화와 협상을 제대로 하지도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