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08:38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에 과반 이상 찬성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에 과반 이상 찬성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4.22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당대표 권한대행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심재철 미래통합당 당대표 권한대행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4·15 총선에서 치명상을 입은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릴 전망이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20대 국회의원과 21대 국회의원 당선자에게 의견을 수렴한 결과 ‘김종인 비대위’가 다수로 나왔다”고 했다. 

앞서 통합당은 20대 국회의원과 21대 국회의원 당선자 142명을 대상으로 향후 당의 진로와 관련된 입장을 묻는 조사를 진행했다. 연락이 두절된 2명을 제외한 140명이 해당 조사에 응했고, 그 결과 과반 이상이 ‘김종인 비대위’를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 권한대행은 조사와 관련한 구체적 숫자를 밝히지는 않았다.

심 권한대행은 “상임전국위원회 등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다음주 초 중에 실무적 준비가 되는대로 절차를 거칠 것”이라며 “김 전 위원장도 (비대위원장직을) 받아들이실 것”이라고 했다.

그는 비대위 체제 운영기간에 대해 “김 비대위원장 내정자와 통화를 해보겠다”며 “어떻게 생각하는지 직접 말씀을 들어볼 생각”이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이 비대위원장직을 수락하지 않을 경우 대안에 대해서는 “아마 수락하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20대 국회의원과 21대 국회의원 당선자 전원이 위기에 봉착한 당을 살리기 위한 최선책으로 김종인 비대위 카드를 선택한 만큼, 기간이나 범위 등과 관련한 김 전 위원장의 요구가 대부분 무리 없이 관철될 것으로 보인다.

심 권한대행과 김 전 위원장의 회동은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이뤄질 전망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