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05:09
국회 국방위,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로 업무보고 취소
국회 국방위,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로 업무보고 취소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6.17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등 대남 위협 수위를 높이는 가운데 국회도 신중을 기하고 있다. /뉴시스
북한이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등 대남 위협 수위를 높이는 가운데 국회도 신중을 기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북한이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위협 수위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에서도 사태의 엄중한 기류를 공유하며 회의 일정을 취소하는 등 신중을 기하는 모양새다.

국회 국방위원회는 17일 예정돼 있던 회의를 취소했다. 북한의 도발이 가시화 되는 상황에서 일정이 재검토된 것이다.

당초 국방위는 이날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소집해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의 업무보고를 진행할 방침이었다. 연락사무소 폭파 상황을 전달 받지 못한 상태에서 회의가 소집됐다.

하지만 북한의 도발이 가시화 되는 상황에서 군 간부가 자리를 비우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판단에 이날 회의를 취소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력 도발로 이어질 가능성도 점쳐지는 가운데 이에 대한 대응이 먼저라고 판단한 것이다.

북한은 전날(16일) 오후 개성에 위치한 남북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 남북연락사무소는 2018년 9월 남북 정상 간 합의에 따라 설치됐지만, 1년 7개월 만에 사라지면서 최악의 남북관계를 보여주게 됐다.

군은 현 사태와 관련, 돌발적 군사도발에 대비한 24시간 감시‧대비태세를 강화했다. 국방부는 남북 군사합의는 준수돼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하면서도 북한이 군사적 도발을 감행할 경우 이에 강력대응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북한은 이날도 금강산 관광지구 및 개성공단에 군부대를 배치하겠다고 밝혀 남북 관계는 급랭 조짐을 이어가고 있다.

이와 관련해 국회 국방위원장을 맡고 있는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북한의 행동이 상당히 빠르고 계획적이다. 단순히 어제오늘 급작스럽게 결정한 것으로 보기 어렵다”며 “9‧19 합의 파기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봐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 의원은 직접 도발의 가능성은 낮게 보면서도 “남북 관계는 군사적 측면으로 들어가는 순간 예측 불허가 될 것”이라며 ”이에 대한 만반의 군사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직접 도발을 할 때는 당연히 거기에 상응하는 조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