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6 06:20
삼성, 화웨이 제치고 캐나다 ‘텔러스’ 5G장비 공급자로 선정
삼성, 화웨이 제치고 캐나다 ‘텔러스’ 5G장비 공급자로 선정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0.06.19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19일  캐나다 이동통신사업자 ‘텔러스(TELUS)’의 5G 통신장비 공급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텔러스는 캐나다에서 시장 점유율 28%를 차지하고 있는 메이저 통신사다. 그동안 텔러스는 화웨이 통신장비를 100%이용해 왔으나, 5G사업에는 화웨이 대신 삼성전자의 장비를 이용할 예정이다./ 뉴시스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삼성전자는 19일 캐나다 이동통신사업자 ‘텔러스(TELUS)’의 5G 통신장비 공급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캐나다에 이동통신 장비를 공급하는 것은 지난해 12월 캐나다의 캐나다의 유무선 통신사업자 ‘비디오트론(Videotron)’에 4G LTE-A·5G 통신솔루션 공급자로 선정된 이후 이번이 두 번째 사례다.

텔러스는 1990년 설립 이후 인터넷 및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캐나다 메이저 통신사다. 2000년부터 전국의 유무선 통신망, 주파수 확보 및 망 운영에 약 2,000억 캐나다 달러(한화 178조3,680억원)을 투자해 캐나다 전역에 초고속 통신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초연결 시대의 디지털 혁신을 여러 산업분야에 확산시키기 위해 5G분야에 3년간 400억 캐나다 달러(한화 35조6,688억원)를 추가로 투자할 계획이다. 텔러스는 현재 캐나다 통신시장에서 가입자 수 약 960만명, 시장 점유율 약 28%를 차지하고 있다.

텔러스와의 이번 계약은 지난해 12월 캐나다, 올해 2월 미국, 3월 뉴질랜드 등 주요 통신사와의 5G 공급 계약에 이은 네 번째 신규 수주다. 삼성전자 측은 이번 계약으로 캐나다 5G통신장비 시장 내 입지를 공고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텔러스와의 협약 체결로 삼성전자는 중국 화웨이와의 5G통신장비 북미시장 ‘쟁탈전’에서 유리한 고지에 서게 됐다. 텔러스는 그동안 화웨이의 통신장비를 100% 사용해 왔다. 

하지만 최근 미국의 제재와 화웨이의 정보유출 등 보안논란이 제기되자 5G사업에서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텔러스 다렌 엔트위슬 CEO는 “통신기술 분야의 오랜 경험과 커넥티비티 분야의 전문성, 첨단 기술 등을 고려해 삼성전자를 공급사로 선정하게 됐다”며 “이번 5G 생태계 확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5G 통신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텔러스의 조직적인 역량과 끈기, 선도적인 기상을 증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전경훈 사장은 “여러 5G 선도국에서 축적해 온 상용화 경험과 독보적인 5G 네트워크 솔루션을 바탕으로 텔러스가 캐나다에서 새로운 5G 시대의 새 지평을 열어갈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