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12:00
삼성전자, 2분기 ‘어닝서프라이즈’… 호실적 배경은?
삼성전자, 2분기 ‘어닝서프라이즈’… 호실적 배경은?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0.07.07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에도 영업이익 껑충… 반도체 호조, 언택트 영향
7일 삼성전자 측은 2분기 잠정 실적이 연결기준 매출 52조원, 영업이익 8조1,000억원이라고 밝혔다. 2분기 잠정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6조6,000억원)대비 22.73%, 직전 분기 (6조4,473억원) 대비는 25.58%로 크게 증가한 수치다./ 뉴시스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그동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2분기 암울한 성적표를 받을 것으로 예상됐던 삼성전자가 한숨 돌린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의 2분기 잠정실적이 그동안 증권가에서 예상했던 2분기 실적 예상치를 크게 뛰어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삼성전자는 2분기 잠정 실적이 연결기준 매출 52조원, 영업이익 8조1,000억원이라고 밝혔다. 2분기 잠정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6조6,000억원)대비 22.73%, 직전 분기 (6조4,473억원) 대비는 25.58%로 크게 증가했다. 

지난 5월 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들은 삼성전자의 2분기 실적은 매출 51조6,409억원, 영업이익 6조5,890억원을 예상했었다. 하지만,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증권가의 예상보다 높게 나타났다. 특히 영업이익 부문은 예상 수치보다 약 18%가량 높았다. 영업이익률도 15.6%로 2018년 4분기(24.2%) 이후 가장 높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2분기 실적 선방 이유로 메모리 반도체 사업 수요 증가와 반도체 가격 상승 등을 꼽고 있다. 여기에 코로나19로 부진한 실적이 예상됐던 가전, 스마트폰 분야가 오히려 언택트 문화 확산으로 예상보다 판매량이 증가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2분기 실적은 반도체 수요 증가와 함께, 가전, IT기기 분야에서도 양호한 실적이 나와 증권가 예상보다 높은 잠정실적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하반기에도 삼성전자가 이 같은 실적 호조를 보일지는 미지수다. 최근 D램 현물 가격이 3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D램 현물 가격은 지난 4월 3.60달러에서 6월 2.85달러까지 떨어졌다.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글로벌 D램의 고정 거래 가격은 지난달 말 기준 평균 3.31달러로 최근 5개월간 이어졌던 상승 흐름을 마감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예상보다 장기화하면서 중국 업체를 중심으로 재고 증가에 따른 구매 수요 감소가 이어졌기 때문이다.

낸드 고정 거래 가격 역시 지난달 말 기준 4.68달러로 3개월 연속 보합을 기록했다. D램익스체인지는 하반기 낸드의 뚜렷한 가격 하락을 전망했다.

대신증권 이수빈 연구원도 2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상반기 코로나19로 서버와 스마트폰 고객사가 불확실성 대비 차원에서 부품구매 수요를 늘려 메모리 재고가 평균 수준 이상으로 증가했다”며 “이에 하반기 메모리 판매가격을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부진했던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이 본격적으로 회복되지 않는 이상 D램 메모리 가격은 전분기대비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