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23:47
홍준표, 개천절 집회 정부대책 질타
홍준표, 개천절 집회 정부대책 질타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9.2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27일 개천절(내달 3일) 집회에서의 ‘드라이브 스루(차량 행진)’ 방식 시위 가능성에 정부가 ‘면허 취소’ 등 강경 대응 의지를 밝히자 “법학통론 기초도 모르는 총리 발표를 보니 정권도 저무는 모양”이라고 질책했다. 사진은 홍 의원이 지난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는 모습.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27일 페이스북에서 ‘드라이브 스루(차량 행진)’ 방식의 개천절 집회에 대한 정부 대책을 질책했다. 사진은 홍 의원이 지난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는 모습.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27일 ‘드라이브 스루(차량 행진)’ 방식의 개천절 집회에 정부가 ‘면허 취소’ 등 강경 대응 의지를 밝히자 “법학통론 기초도 모르는 총리 발표를 보니 정권도 저무는 모양”이라고 질책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날(27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불법집회 참여자는 현장 검거하고 운전면허 정지 등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드라이브 스루 집회가 코로나와 무슨 상관이 있나. 차량시위 집회가 왜 면허 취소 사유인가”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그렇게 겁날 걸 왜 좀 잘하지 천방지축 날뛰었나”고 비판했다. 코로나19 재확산을 이유로 지난 광복절에 이어 반(反)정부 대규모 도심 집회를 거듭 저지하려는 정부 움직임에 대한 지적이다.

김창룡 경찰청장도 지난 25일 드라이브 스루 방식에 집회에 대해 현행범 체포·벌금 부과 등 사법처리 뿐 아니라 운전면허 정지·차량 견인 등 강경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부 보수단체들은 드라이브 스루 방식 개천절 집회를 강행할 방침이다. 개천절 당일 오후 전경련 회관→광화문 광장→서초경찰서 등으로 이어지는 차량행진이다. 차량 200여 대가 신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행정명령을 내려 내달 11일까지 10명 이상 모임을 금지했지만, 보수단체들은 차량을 9대씩 끊어서 주행할 방침이다.

아울러 홍 의원은 북한에 의해 지난 24일 벌어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 “김정은 사과문도 아닌 통전부 연락을 받아 적은 것을 김정은 사과문이라고 왜곡 발표하고 그걸로 국민의 생목숨을 묻어버리려는 정권이 대한민국 정부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런 연락이라도 왔는지 참으로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