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15:24
민주당, ‘민노총 대규모집회’ 자제 촉구… ‘이중 잣대’ 논란 차단
민주당, ‘민노총 대규모집회’ 자제 촉구… ‘이중 잣대’ 논란 차단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11.1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노총의 전국 집회 등 현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노총의 전국 집회 등 현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정부여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대응과 관련 보수단체의 집회와 진보단체의 집회에 이중적 잣대로 대응한다는 비판이 제기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전국 집회에 대해 자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보수 진영에서는 여권이 코로나19 재확산의 진원지로 지목된 보수단체의 광화문·개천절 집회에 엄격하게 대응한 것과 달리 민노총 등 진보단체의 집회에는 관대하게 대응한다는 비판을 제기해왔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지난 4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8.15 광복절 집회 주동자들은 살인자”라고 말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민주노총 등 노동·민중단체가 오는 14일 전국적으로 ‘전국민중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히자 민주당이 ‘이중 잣대’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 적극 대응에 나선 것이다.

이낙연 대표는 13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노총이 주말 전국 여러 곳에서 집회를 열 계획을 갖고 있다”며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집회를 하겠다고 하니 당연합니다만 국민 걱정이 여전히 크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 걱정을 존중해 대규모집회는 자제해주길 바란다”며 “방역에는 보수와 진보가 따로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진보단체가 내일 전국 곳곳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다. 집회의 자유는 존중돼야 하지만 감염병 확산을 불러올 수 있는 집단행동은 자제해야 한다”며 “방역은 이념과 신앙의 문제가 아니다. 진보와 보수 할 것 없이 방역 수칙은 예외 없이 철저히 지켜져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주최 측은 행사를 비대면으로 하거나 대폭 축소해 달라”면서 “만약 내일 집회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 주최 측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 지방자치단체는 만약 불법적인 집회가 이뤄지면 동일 기준으로 단호하게 대처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개천절 반정부 시위대는 코로나 보균자들이고, 11.14 민중대회 시위대는 코로나 무균자들인가 보다”라며 “개천절 반정부 시위대는 살인자이고, 민중대회 시위대는 민주시민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김 교수는 “문재인 정권에게 개천절 집회는 원천 봉쇄와 불심검문의 대상이자 살인자들의 준동이고, 11.14 집회는 보호 대상이자 민중의 평화 시위인가”라며 “국민을 둘로 나누는 분열과 적대의 정치, 우리 편은 챙기고 남의 편은 찍어내는 차별과 배제의 정치”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