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6 06:34
강남 아파트 84㎡ 전세, 20억원 시대 열었다
강남 아파트 84㎡ 전세, 20억원 시대 열었다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0.11.24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 내 중소형 평형 전세 시장에서 20억원이 넘는 전세보증금 물량이 등장했다./뉴시스
강남 내 중소형 평형 전세 시장에서 20억원이 넘는 전세보증금 물량이 등장했다./뉴시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강남 중소형 평형의 아파트 전세 보증금이 처음으로 20억원을 돌파했다. 임대차법 시행 후 이어지고 있는 전셋값 상승 기조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이에 정부는 전세시장의 안정을 위한 공공임대 물량 공급 등 대책을 내놓은 상황이다.

24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 반포동 소재 ‘아크로리버파크’ 전용면적 84.95㎡ 물량이 지난달 15일 전세보증금 20억원에 거래됐다. 서울에서 전용면적 84㎡ 물량의 전세보증금이 20억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계약갱신청구권, 전월세상한제 등을 담은 임대차법이 시행된 지난 7월 당시 같은 전용면적 물량이 전세보증금 15억원에 거래된 데 비해 5억원 상승한 거래가다.

20억원 초과 전셋값 등장과 함께 서울 전세시장의 불안정은 지속되고 있는 모습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1월 둘째 주 기준 서울 전셋값은 전주 대비 0.15% 상승했다. 전주 상승폭인 0.14% 대비 0.01%p 상승한 수치이자, 73주 연속 상승한 수치다.

특히 임대차법 시행 후 상승폭이 더욱 확대됐다. 세입자가 원할 경우 2년간 더 거주할 수 있는 계약갱신청구권제 등으로 인한 재계약 기조로 매물이 감소하고, 이에 따른 가격 상승이 이어지는 모습이다. 실제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7월 0.45% 상승하는 데 그쳤지만, 8월 0.65%로 상승폭이 확대됐고, 9월에도 0.6% 올랐다.

매물의 감소세도 두드러진다. 부동산 빅데이터업체 아실에 따르면 서울 내 전세물량은 7월 31일 기준 3만8,427개에서 지난 23일 기준 1만2,999개로 감소했다. 임대차법 시행 후 전세 물량 66% 감소한 수치다.

한편 정부는 최근 가격 상승, 매물 둔화 등 전세난이 심각하다고 진단하고, 전세시장의 불안정을 해소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 정부는 지난 19일 수도권 내 7만4,000호를 비롯해 총 11만호의 전세형 공공임대 주택을 공급해 전세수요를 충족시키는 것을 골자로 한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