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11:18
엔씨, 연매출 2조원 돌파… 내년 ‘콘솔게임’ 시장 공략 본격화
엔씨, 연매출 2조원 돌파… 내년 ‘콘솔게임’ 시장 공략 본격화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1.02.05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씨소프트가 연매출 2조원을 돌파하며 다시한번 고성장을 기록했다. 이 기세에 힘입어 올해는 자사의 지식재산권(IP)을 기반으로 하는 모바일 신작을 출시하고 내년에는 콘솔 시장에 본격적으로 도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가 연매출 2조원을 돌파하며 다시한번 고성장을 기록했다. 이 기세에 힘입어 올해는 자사의 지식재산권(IP)을 기반으로 하는 모바일 신작을 출시하고 내년에는 콘솔 시장에 본격적으로 도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엔씨소프트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엔씨소프트(이하 엔씨)가 지난해 연간 매출 2조원을 달성하며 최대 실적을 갱신했다. 모바일 게임을 중심으로 고성장을 기록한 엔씨는 올해 다양한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신작들을 출시하며 분위기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엔씨의 연결기준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한 1,567억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매출은 5,61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 당기순이익은 803억원으로 49% 증가했다.

연간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2% 증가한 8,248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2조4,16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2%, 당기순이익은 5,866억원으로 63% 올랐다. 지난해 매출은 엔씨의 역대 최대 실적이다.

지역별로 보면 한국에서 2조130억원의 연 매출이 발생했다. 이어 북미‧유럽에서 944억원, 일본에서 548억원, 대만에서 359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모바일 게임의 고성장이 돋보였다. 엔씨의 모바일 게임 매출은 1조6,78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M’이 8,287억원, ‘리니지2M’이 8,496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연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2% 성장한 리니지2M이 견인했다. 엔씨 측은 기존에 리니지 IP를 기반으로 하는 타이틀간 카니발리제이션(신제품이 기존 주력제품의 시장을 잠식하는 현상)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PC온라인 게임 매출은 △리니지 1,757억원 △리니지2 1,045억원 △아이온 456억원 △블레이드앤소울(이하 블소) 722억원 △길드워2 612억원으로 집계됐다. 로열티 매출은 2,180억원으로 대부분 대만 게임 시장에서 발생했다. 특히 엔씨는 이날 진행된 컨퍼런스콜을 통해 PC온라인 리니지가 안정적으로 매출을 견인하고 있는 점은 고무적이라고 분석했다.

엔씨는 분위기를 이어 올해 상반기 모바일 MMORPG ‘블소2’와 ‘트릭스터M’을 출시할 계획이다. 블소2는 지난 2012년 출시된 블소의 차기작으로 국내 이용자들의 많은 기대를 받고 있는 타이틀 중 하나다. 이에 따라 김택진 엔씨 최고창의력책임자(CCO)가 참석해 직접 블소2의 핵심 콘텐츠와 특징 등을 소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올해 대만, 일본 등의 지역에 리니지2M을 정식 출시하고 지난해보다 해외 시장에서의 매출을 견인하는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모바일 게임의 개발 및 서비스에 주력해온 엔씨는 내년부터는 콘솔 게임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장욱 엔씨 IR 실장은 이날 컨퍼런스콜을 통해 “확실한 것은 여러개의 콘솔 프로젝트가 실질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것”이라며 “오는 2022년 여러개 프로젝트가 굉장히 빠르게 출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