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12:48
‘지역 경제 돕기’ 팔 걷은 GS25, 전주 ‘시내버스 정기권’ 판매
‘지역 경제 돕기’ 팔 걷은 GS25, 전주 ‘시내버스 정기권’ 판매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21.03.10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의점 GS25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 사업에 팔을 걷고 나섰다. /GS리테일
편의점 GS25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 사업에 팔을 걷고 나섰다. /GS리테일

시사위크=남빛하늘 기자  편의점 GS25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 사업에 팔을 걷고 나섰다.

10일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은 전주시와 ‘시내버스 정기권 활성화’를 주요 골자로 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GS25는 업계 최초로 전주시 ‘시내버스 정기권’ 판매 및 충전 서비스 도입을 추진한다.

기존 관광안내소, 주민센터 등 21개소에서 운영시간(오전 9시~오후 6시)에만 이용 가능했던 서비스를 GS25가 전주시 전역으로 확장하고, 24시간 이용 가능하도록 하는 핵심 판매처 역할을 수행하기로 한 것.

시내버스 정기권은 정해진 기간 무제한으로 시내 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상품으로, 관광객의 편의 확대 및 시내 버스 이용 활성화 등을 목적으로 전주시가 지난해 7월 전국 지자체 최초로 도입했다.

GS25는 판매·충전을 위한 전산 시스템 개발에 돌입했으며, △1일권 5,000원 △2일권 9,000원 △30일권 4만원 등 총 3종의 전주시 시내버스 정기권에 대한 판매 및 충전 서비스를 오는 5월 내 본격 선보일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전주시와의 이번 협업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이번 협업을 시작으로 전국 지자체의 경제 활성화 사업을 다각도로 지원해 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