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4 20:16
민주당, 오세훈 ′후보직 사퇴′ 언급에 연일 ′맹공′
민주당, 오세훈 ′후보직 사퇴′ 언급에 연일 ′맹공′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3.18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내곡동 땅 의혹과 관련 ′양심선언이 있다면 사퇴하겠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정치권의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당장 민주당은 이에 대해 맹공격에 나섰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내곡동 셀프보상 의혹’에 휘말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결백을 증명하며 ‘후보직 사퇴’ 강수를 둔 데 대해 정치권에서 또 다른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과거 그의 ‘무상급식 중도사퇴 전력’과 맞물리면서 ‘툭하면 사퇴’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천만 서울시민의 삶을 책임지겠다는 소명을 매우 가볍게 여기는 처신”이라며 “중도사퇴를 반성한다고 했는데 계속 무책임한 말을 하는 걸 보니 10년 전 행위에 대해 뭘 반성한 건지 잘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논란은 지난 16일 오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 간 단일화 토론회에서 시작됐다. 안 후보가 오 후보를 둘러싼 ‘내곡동 땅 의혹’을 추궁하자 오 후보는 “보금자리지구 지정에 관여하는 지시를 받았거나 압력받은 걸 경험한 서울시 직원과 LH 직원이 있다면 양심선언 해달라”며 “한 분이라도 관심을 표하거나 압력이 있었다는 분이 있다면 바로 후보를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오 후보로서는 자신의 ‘결백’을 강조하려는 의도였던 것으로 보인다. 의혹 대상이 된 땅은 자신이 서울시장 재임 전부터 국민임대 예정지구였으며, 이후 진행 과정에도 자신이 전혀 관여하거나 알고 있는 바가 없다는 것이다. 오히려 보상과정에서 손해를 봤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나 불씨는 오 후보가 ‘사퇴’를 언급한 부분에서 튀었다. 과거 그가 ‘무상급식 주민투표’ 결과로 서울시장에 사퇴를 한 전력과 맞물리면서다. 당장 민주당은 사퇴를 언급한 오 후보에게 시장직에 대한 ‘진정성’이 없다며 맹비난을 쏟아냈다.

강훈식 민주당 의원은 전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서울시장 자리가 무슨 도박하는 자리인가”라며 오 후보를 비판했다. 고민정 민주당 의원 역시 논평을 통해 “(2011년) 당시에도 오 후보는 한나라당의 강한 반대에도 무상급식 주민투표에 시장직을 걸겠다고 발표했다”며 “사람은 쉽게 변하지 않는다는 말을 다시 떠올린다”고 비판했다.

오 후보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 기자회견 직후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에게 “사퇴로 피해자에게 사과하라”고 발언한 것도 여당의 먹잇감이 됐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며칠 전에는 내곡동 땅 양심선언 나오면 사퇴하겠다더니 오늘은 민주당 박영선 후보에게 사퇴하라 주장했다”며 “이쯤 되면 병적인 수준”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10년 전 서울시장직을 사퇴하더니 요즘은 툭하면 사퇴”라고 비꼬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