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13:30
문재인 대통령 “한미, 포괄적 대북전략 마련해야”
문재인 대통령 “한미, 포괄적 대북전략 마련해야”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3.1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8일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확인하며 “한미가 함께 공동의 포괄적 대북전략을 마련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양국이 시급한 과제인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책을 위해 한미 각급에서 수시로 협의와 소통이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포함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며 “동맹국 미국과 긴밀한 공조와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한반도 위기 상황을 언급하며 “다행히 양국이 협력해 지금까지 평화를 잘 유지해올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에 미국 측은 “대북정책 검토 과정에서 열린 자세로 동맹국인 한국과 계속해서 긴밀히 소통해나가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동맹에 대해 “우리 외교 안보 정책의 근간이자 핵심”이라며 “세계사의 유례없는 동맹 성공의 모범”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러한 동맹 성과를 더욱 공고히 하고 안보는 물론 경제·사회·문화 등을 아우르는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계속 발전시켜 나간다는 게 우리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또 “나아가 한국은 미국과 가치를 공유하는 책임 동맹으로 기후변화, 코로나19, 사이버 대테러 등 글로벌 도전 대응에도 적극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두 장관은 이번 방한이 존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직접적인 결심에 따른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또 문 대통령은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두 장관의 첫 방한에 대해 “미국의 두 외교·안보 수장이 취임 후 우선적으로 함께 한국을 방문한 것은 한미 동맹을 중시하는 바이든 대통령님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과 함께 시작되는 미국의 귀환, 외교의 귀환, 동맹의 복원을 환영하며 국제사회는 복합적인 위기 속에서 미국의 리더십을 크게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한일 문제에 대해 문 대통령은 “한일 관계가 한반도 동북아 평화안정과 번영에 매우 중요하고 한미일 협력에도 굳건한 토대가 되는 만큼 양국 관계의 복원을 위해 계속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측은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우리 정부 의지와 노력을 평가하며 “진전이 있길 기대한다”고 했다. 

중국과 미얀마 사태 등 역내 관심 현안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미국 측은 중국에 대해서는 “적대적, 협력적, 경쟁적 관계라는 복잡성이 있다. 앞으로 한국과 긴밀히 협력해 도전과제들을 극복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미얀마 사태가 악화되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하며 “우리 정부는 미얀마의 민주주의와 평화가 조속히 회복될 수 있도록 가능한 역할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에 미국 측은 “미얀마 문제에 한국 정부가 관여해준 점에 대해 감사하다”고 했다.

한편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문 대통령과 두 장관의 면담에서 “쿼드 플러스에 대한 직접적인 논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쿼드 플러스란 미국, 일본, 인도, 호주 4개국의 대중(對中) 안보협의체인 쿼드(QUAD)에 한국, 뉴딜랜드, 베트남 등 3개국을 포함시킨 것으로, 미국은 한국이 참여하길 원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우리 정부는 포용·개방·투명성 등 협력 원칙에 부합하고 국익과 지역, 글로벌 평화·번영에 기여한다면 어떤 협의체와도 협력할 수 있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한미 양측은) 남북관계 중요성에 공감하고 북미관계와 남북관계가 서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선순환 관계임을 공감했다”며 “한반도 비핵화에서 남북관계가 기여할 수 있는데 공감했다”고 전했다.

이어 “바이든 행정부는 대북 정책 검토가 지금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시점에 한미 간 긴밀한 공조가 이뤄지는 게 중요하다는 입장”이라며 “(미국 측의) 대북 정책 검토가 수주 내로 완료될 것으로 생각되는 시점에서 북핵 문제가 시급한 사안이라는 데 공감하며 공동으로 대처할 의지를 재확인하며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시너지를 낼 수 있겠다고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