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01:39
조국의 '회초리 더 맞겠다'는 사과에 ′진정성′ 역풍
조국의 '회초리 더 맞겠다'는 사과에 ′진정성′ 역풍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5.07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녀 입시 비리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정치권 안팎에서 되레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녀 입시 비리에 대해 재차 사과했지만, 정치권 안팎의 반응은 냉랭하다. 정부‧여당을 향한 비판의 바탕에 ‘조국 사태’가 끊임없이 거론되자 당사자가 행동을 취한 것인데, 사실상 진정성 없는 사과라는 지적이다.

조 전 장관은 지난 6일 페이스북에 “전직 고위공직자로서 정무적‧도의적 책임을 무제한으로 지겠다. 회초리 더 맞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형사 법정에서의 분투와 별개로 자신으로 인해 실망하고 분노했을 많은 촛불 세력, 젊은이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의 말을 건넬 수 없을까'라는 한 언론의 칼럼 내용을 공유하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2019년 8월 장관 후보자 사과문과 9월 기자간담회, 인사청문회 모두 발언문도 함께 올렸다.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다’, ‘결과적으로 제 아이가 합법이라고 해도 혜택을 입은 점을 반성한다’, ‘공정과 정의를 말하면서도 저와 제 가족이 과분한 혜택을 누리고 있다는 것을 잊고 살았다’는 내용이다. 조 전 장관은 “위와 같은 취지로 다시 한번 사과한다”고 강조했다.

‘과정은 적법했으나, 그것이 혜택이 됐다’는 취지의 사과에 대해 당장 정치권 안팎에서는 비판이 거셌다. 김근식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은 7일 페이스북에 “진정성도 의지도 없는 사과”라며 “민주당 초선들이 조국 사태를 사과하고 국무총리 후보가 대신 사과하는 진풍경이 벌어지지만, 정작 조국 본인은 법무장관 후보 당시의 말뿐인 유감표명을 재탕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새롭게 진정으로 참회하는 사과가 아니고 몇 해 전 피고인이 되기 전에 내놓은 언론용 사과를 또다시 사과한다고 내놓는 것은 사과할 마음이 없다는 것이고 마지못해 시늉만 하겠다는 의미”라며 “해마다 종전일(광복절) 즈음에 내놓는 일본의 진정성 없는 앵무새 사과와 판박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잘못한 게 없다는 뻔뻔함과 내로남불이 본래 조국스러운 거지만, 진정성 없는 형식적 사과로 위기를 모면하려는 조국의 모습에서는 가장 일본스러운 느낌을 지울 수 없다”며 “이제 조국이 가장 일본스럽게 됐다”고 덧붙였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디서 약을 팔아 다 불법이었거늘”이라며 “이런 걸 사과라고 하나. 민주당 사람들 아직 정신 못 차렸다”고 맹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