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04:35
국산차의 구겨진 자존심… 벤츠·BMW에 추월 허용
국산차의 구겨진 자존심… 벤츠·BMW에 추월 허용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1.07.28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입차 브랜드 메르세데스-벤츠와 BMW의 상반기 국내 판매실적이 한국지엠, 르노삼성자동차, 쌍용자동차를 모두 추월했다. /뉴시스
수입차 브랜드 메르세데스-벤츠와 BMW의 상반기 국내 판매실적이 한국지엠, 르노삼성자동차, 쌍용자동차를 모두 추월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판매부진과 노사갈등, 매각 등 뒤숭숭한 상황이 지속되는 가운데, 좀처럼 반등의 계기를 마련하지 못하고 있는 국내 완성차업계가 자존심을 구겼다. 올 상반기 내수시장 판매실적에서 수입차 브랜드에 추월을 허용한 것이다. 이 같은 추세라면 연간 판매실적에서도 크게 뒤처질 것으로 보인다. 안방을 내줄 처지에 놓인 셈이다.

◇ 국내 자동차시장 ‘대전환’ 임박

국내 완성차업계의 한국지엠·르노삼성자동차·쌍용자동차가 올 상반기 내수시장에서 거둔 실적은 각각 3만3,160대, 2만8,840대, 2만6,625대다. 모두 전년 동기 대비 19.3%, 47.8%, 34.8% 감소하며 극심한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수입차업계의 쌍두마차 메르세데스-벤츠와 BMW는 올 상반기에도 전년 대비 각각 16%, 42.6% 증가한 판매실적을 기록하며 거침없는 질주를 이어갔다. 특히 벤츠는 4만2,170대, BMW는 3만6,261대의 판매실적을 기록하며 두 브랜드 모두 국내 완성차업체 세 곳을 가뿐히 제쳤다.

앞서도 벤츠와 BMW가 월간 판매실적에서 완성차업체 세 곳을 추월한 적은 종종 있었다. 또한 벤츠는 2019년 연간 판매실적에서 한국지엠을 소폭 추월하기도 했다. 하지만 벤츠와 BMW가 상반기 판매실적에서 나란히 국내 완성차업체 세 곳을 제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더욱이 벤츠·BMW와 한국지엠·르노삼성·쌍용차의 상반기 판매실적은 이미 그 차이가 크게 벌어진 모습이다. BMW와 한국지엠의 차이만 3,000대 수준일 뿐 나머지는 차이가 현격하다. 더욱이 국내 완성차업체 세 곳은 하반기에도 신차 출시 계획 등이 없어 반등의 계기를 잡기 어려울 전망이다. 올해 연간 판매실적에서도 이러한 구도가 깨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 셈이다.

만약 벤츠와 BMW가 국내 완성차업체 세 곳에게 역전을 허용하지 않을 경우, 국내 자동차시장은 현대자동차·기아에 이어 벤츠, BMW 순으로 이어지는 구도가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사상 최초이자 초유의 변화다.

한 업계 관계자는 “불과 몇 년 전만 하더라도 예상하기 어려웠던 것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며 “국내 완성차업체의 부진은 일자리는 물론 산업 전반에 영향을 주는 사안인 만큼 보다 근본적이고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