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05:16
민주당-국민의힘, ′노무현 정신′ 두고 충돌
민주당-국민의힘, ′노무현 정신′ 두고 충돌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7.29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의 언론중재법 개정 강행한 것을 두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노무현 정신′을 거론하자 민주당이 즉각 반발했다. 하지만 이 대표도 이에 물러서지 않고 맞불을 놨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의 언론중재법 개정 강행을 두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노무현 정신′을 거론하며 비판하자, 민주당이 즉각 반발했다. 그러나 이 대표도 이에 물러서지 않고 맞불을 놨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여야가 ‘노무현 정신’을 두고 충돌했다. 발단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의 ‘언론중재법 개정 강행′을 비판하면서다. 민주당은 “노무현 정신을 호도하지 말라”고 날을 세웠고, 국민의힘은 “노무현 정신은 독점할 수 있는 게 아니다”며 맞섰다.

이 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곤란한 지점에 빠지자마자 저의 언론중재법에 대한 노무현 정신을 언급한 것에 대해 비판했다”며 “노무현 정신은 이 지사가 독점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누구의 것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전날(28일) 페이스북에 “허위‧조작보도 등 ‘가짜뉴스’에 대해 언론사에 징벌적 손해배상 의무를 부과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조치”라며 “언론 다양성 보장과 가짜뉴스 차단은 다른 영역의 문제다. 가짜뉴스를 보호하는 것이 노무현 정신이라 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 대표가 같은 날 언론중재법 개정에 대해 “노무현 정신과 어긋난다”며 “본인들이 불편하다고 정신을 저버리면 되겠나”라고 말한 것을 직격한 것이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도 페이스북에 이 대표를 향해 “함부로 노무현 정신을 입에 올리지 말라”고 날을 세웠다. 정 의원은 “노무현 정신과 정반대 철학을 가진 정당에서 감히 노무현 정신을 입에 올리지 말라”며 “노 대통령이 왜 어떻게 어떤 자들에 의해 죽음으로 내몰렸는지 모르는가. 치 떨린다”고 힐난했다.

그러나 이 대표는 이날 재차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언론의 다양성 확보를 통해 국민들이 취사선택할 수 있게 하자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언론관은 징벌적 손해배상을 통해 언론의 입을 가로막겠다고 하는 문재인 정부의 언론관과 매우 차이가 크다”며 “노 전 대통령이 살아계신다면 지금의 언론법 개정을 두고 개탄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서울시장선거에서 가짜뉴스와 마타도어로 국민의 참정권을 침해하려고 했던 그런 언론인이 누구인가”라며 “본인들 유리한 편에 서서 가짜뉴스를 퍼뜨렸던 사람에 대해선 입도 뻥긋 못하면서 왜 언론에 재갈 물리려 하시냐”고 말했다. 방송인 김어준 씨에 대한 이 지사의 입장을 촉구한 것이다.

김철근 국민의힘 당 대표 정무실장도 거들었다. 김 실장은 “특권과 반칙없는 세상이 노무현 정신의 핵심으로 알고 있다”며 “민주당이 권력으로 숫자, 힘의 논리로 언론중재법을 강행하려 한다. 이런 게 반칙이고 특권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1야당 대표는 노무현 정신을 말하면 안 되는 금기어인가”라며 “뭔가를 독점적으로 소유하려는 생각을 버리고 보편타당한 생각에 입각한 비판이라도 하면 좋겠다”고 정 의원의 비난에 맞불을 놨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