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7 05:12
민주당,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 기자회견 '안하무인'
민주당,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 기자회견 '안하무인'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9.09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등 현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등 현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9일 국민의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기자회견에 대해 국민을 상대로 윽박지르는 태도를 보였다며 맹폭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국민 앞에서 화가 잔뜩 난 모습이었다. 국민은 아랑곳하지 않고 윽박지르는 태도로 일관했다”며 “무소불위 특수 검사로 살아온 권력자의 모습”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원내대표는 윤 전 총장이 ‘국회로 불러달라. (의혹에 대해) 당당하게 제 입장을 이야기하겠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국회는 윤 예비후보를 무서워하지 않는다”며 “그런데 윤 후보는 국회를 우습게 보는 것 같다. 때가 되면 부를 테니 다그치지 말길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김진욱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국민께 윽박지르는 윤석열 전 총장의 안하무인 기자회견은 어이없음을 넘어 황당하기까지 하다”며 “지금 윤 전 총장이 해야 할 일은 제보자를 공격하고 의혹을 제기한 언론사를 윽박지를 것이 아니라, 당시 검찰총장으로서 대선 예비후보로서 책임있고 성실하게 사실관계를 해명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보였던 윤석열 후보의 태도는 평생을 검사로서 국민을 피의자로 대하던 버릇이 여과 없이 나왔다고 밖에 볼 수 없다”며 “윤석열의 나라에서는 비판하면 ‘증거를 대라’는 윽박과 마주하는 공포정치의 시대로 돌아 갈 것 같은 불안감이 엄습한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윤 전 총장의 ‘메이저 언론’ 언급에 대해서도 언론인들에게 모욕감을 줬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서용주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윤석열 예비후보는 의혹을 제기하려면 인터넷 매체 말고 국민들이 다 아는 그런 메이저 언론을 통해서 하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며 “언론 보도의 사실관계보다 언론 매체의 크기가 신뢰의 기준이 된다는 윤 후보의 천박한 언론관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청탁고발 사주 의혹과는 별개로 대한민국 언론인들에게 모욕감을 준 언사에 대해 제대로 된 사죄부터 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전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이런 정치공작, 제가 그렇게 무섭나. 저 하나 공작으로 제거하면 정권창출이 그냥 되나”라며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윤 전 총장은 “앞으로 정치공작을 하려면 인터넷 매체나 재소자, 의원 면책특권 뒤에 숨지를 말고 국민들이 다 아는 메이저 언론을 통해서 누가 봐도 믿을 수 있는, 신뢰 가는 사람을 통해서 문제를 제기했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앞서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는 지난 2일 윤 전 총장 재직 시절 검찰이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김웅 국민의힘 의원을 통해 범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형사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보도한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