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7 03:38
홍준표의 ′조국 수사 과잉′ 발언 후폭풍
홍준표의 ′조국 수사 과잉′ 발언 후폭풍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9.1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과잉 수사′라고 언급했다. 당장 정치권 안팎에선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에 대해 ‘과잉 수사’라고 언급하며 논란에 휘말렸다.

홍 의원은 지난 16일 TV조선 주관으로 열린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조국 수사는) 잘못된 게 아니라 과잉수사”였다고 말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홍 의원에게 “홍 후보가 요즘 조국 교수와 썸타고 계신다. SNS도 서로 공유하는데 조국 수사가 잘못됐나”라고 질문한 데 따른 답이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도 “조국 가족 수사에 대해 ‘도륙을 했다’고 말씀을 하셨는데 아직도 도륙이라고 생각하냐”며 홍 의원을 겨냥했다. 홍 의원이 페이스북에 “가족 전체를 도륙하는 것은 잔인한 수사”라고 적은 것을 겨냥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홍 의원은 “전 가족을 도륙하는 수사는 없다”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당장 정치권 안팎에서 이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유승민 전 의원은 같은 날 페이스북에 “조국 사건은 부인과 동생까지 모두 불법을 저지른 일 아니냐”라며 “조국이 아무리 ‘내가 책임진다’고 외친들 정경심의 불법을 어떻게 봐준단 말인가”라고 비난했다. 하 의원도 17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홍 후보가 어제 ‘조국 수사 문제 있다, 과잉 수사다’ 답변한 것에 대해 국민께 정말 무릎 꿇고 사죄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거들었다. 그는 “홍 의원이 민주당 지지층의 역선택을 유도하기 위해 던진 발언이었다고 본다”며 “그 귀한 말씀은 수사가 한참 진행 중일 때 하셨어야지. 그럼 최소한 진정성을 인정받을 수는 있었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논란이 증폭되자 홍 의원은 진화에 나섰다. 해당 발언이 당장 야권 지지층을 출렁이게 했기 때문이다. 온라인상에선 ‘조국수홍’이라는 패러디물도 나돌고 있다. 

홍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조국수사는 문재인 정권 안정을 위해서 한 것이라고 윤석열 후보가 자기 지인에게 고백했고 그게 책으로도 출간된 것으로 기억한다”며 “여권 내 권력투쟁의 산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국 전 가족 수사가 가혹하지 않았다고 국민들이 지금도 생각한다면 제 생각을 바꿀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당내 후보들이 공세를 퍼붓는 것에 대해서도 적극 반박했다. 그는 이날 재차 글을 올려 “우리 당에 26년 있으면서 대여 투쟁의 선봉장으로 달갑지 않은 저격수 소리 들어가면서까지 당을 위해 동분서주했다”며 “대여 투쟁 한번 해보지 않고 숨어서 이미지 정치에만 안주하던 분들이 당내 경선에서 당원들 표 얻어 보겠다고 대여 최고의 전사였던 저를 공격하는 것은 참 어이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