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17:35
‘거래재개’ 오스템임플란트, 시장 신뢰 회복할까
‘거래재개’ 오스템임플란트, 시장 신뢰 회복할까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2.04.28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스템임플란트의 주식거래가 28일 재개됐다. 대규모 횡령 사태로 상장폐지 위기에 내몰렸다가 기사회생한 오스템임플란트가 시장 신뢰 회복에 성공할 지 주목된다. /뉴시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오스템임플란트가 우여곡절 끝에 거래가 재개됐다. 대규모 횡령 사태로 상장폐지 위기에 내몰렸다가 기사회생한 오스템임플란트가 시장 신뢰 회복에 성공할 지 주목된다. 

오스템임플란트 주권은 오늘(28일)부터 매매거래가 재개됐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오스템임플란트는 시초가 12만1,000원을 형성하며 출발했다. 이후 장 초반 등락을 반복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 

오스템임플란트는 1월 3일부터 주식거래가 정지됐다가 4개월여 만에 거래가 재개된 종목이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직원의 거액의 횡령 및 배임 사건으로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함에 따라 주식거래가 정지됐던 바 있다. 오스템임플란트 자금관리 직원 이모 씨는 회삿돈 2,215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해당 사건 여파로 상장적격성 실질심사를 받았던 오스템임플란트는 27일 가까스로 상장폐지 위기에서 벗어났다. 이날 한국거래소 기업심사위원회는 오스템임플란트의 상장 유지를 결정했다. △지난달 31일 주주총회를 통해 지배구조를 개선(사외이사 과반수 선임, 감사위원회 설치 등)한 사실 △자금관리에 대한 내부회계관리제도 운영의 적정성을 제3의 전문기관을 통해 검증한 사실 등을 확인했다는 이유에서다.  

‘증시 퇴출’ 위기를 벗어난 오스템임플란트는 앞으로 시장 신뢰 회복에 적극 나설 전망이다. 오스템임플란트는 27일 경영투명성 강화를 위한 경영개선계획을 발표하고 300억원 규모의 자기주식취득 신탁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한편, 오스템임플란트는 국내 1위 임플란트 제조기업이다. 오스템임플란트 1분기 횡령 사태 여파에도 견조한 실적을 냈다. 오스템임플란트 1분기 잠정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36.5% 증가한 2,341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00.5% 늘어난 511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