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2 00:58
하태경이 말한 기득권·공천권 포기 전제조건
하태경이 말한 기득권·공천권 포기 전제조건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1.08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당대표단·청년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당대표단·청년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새로운보수당이 8일 '유승민 3원칙'을 전제로 한 개혁적 보수통합이 성사될 경우 기득권과 공천권을 내려놓겠다고 주장했다. '유승민 3원칙'은 보수재건을 위해 △탄핵의 강을 건너고 △개혁보수를 받아들이고 △헌집을 허물고 새집을 지어야 한다는 유승민 의원의 제안이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는 8일 당대표단-청년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새보수당은 원칙이 중요한 당이지 기득권을 주장하는 당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 책임대표는 보수통합의 파트너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유승민 3원칙을 받아들인다는 공식 발표를) 못하는 이유를 듣고 싶다"며 "당내 반발이 겁나서 그런 건가. 그렇다면 '유승민 3원칙'을 '황교안 3원칙'이라 주장하시라"고 말했다.

그는 "개혁적 통합이 되고 중립적 지도부가 구성되면 지도권(지도부 권한)도 공천권도 내려놓고 오로지 보수의 승리, 야당의 승리, 원칙있는 통합 원칙만 고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 책임대표는 전날(7일) 오후 황교안 대표와 비공개 회동에서 나눈 대화에 대해 "지도권에 대해서는 진도가 나가지 않았다"며 "원칙에 합의가 있어야 같이 할 수 있다. 우리가 기득권을 인정받기 위해 핑계 만드는 거 아니냐는 의심이 있어서, 기득권을 고집하지 않겠다는 차원의 만남이었다"고 설명했다.

하 책임대표는 황교안 대표의 '유승민 3원칙' 수용과 관련한 공식 발표를 서둘러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그는 "(발표가) 늦으면 늦을수록 한국당은 개혁과 통합에 반대하는 정당으로 낙인찍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