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6 05:50
문재인 대통령, 신천지 예배·장례식 참석자 철저 조사 지시
문재인 대통령, 신천지 예배·장례식 참석자 철저 조사 지시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2.21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응 긴급 현안보고… “상황 엄중, 빠르고 강력한 지원대책 시행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 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 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 신천지 대구교회와 경북 청도대남병원 장례식 등을 거론하며 “예배와 장례식 참석자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40분쯤부터 28분간 정세균 국무총리와 관계부처 장관으로부터 코로나19 대응에 관련한 현안 보고를 받은 후 이같이 언급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명단 확보·자가격리를 한 상태에서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대구·경북지역 특별 방역 대책을 보고했다. 또한 대구·경북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방역 대책을 집중 시행한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여러모로 상황이 엄중하므로 발 빠르고 강력한 지원 대책을 시행하면 좋겠다”고 지시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장례식 방명록 등은 중요한 추적대상일 텐데, 단순히 신천지교회 측이 제공하는 정보에만 의존하면 관련 후속 조치가 지지부진할 수 있으니 좀 더 빠르고 신속한 조치를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한편 정 총리는 코로나19 대응 단계를 현재의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하는 문제에 대해 “현 상태를 유지하되 중앙정부가 나서 ‘심각’에 준하는 수준으로 대응하겠다”고 보고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