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1 07:14
안철수의 ′오픈 경선제안′ 여권서도 ′비아냥′
안철수의 ′오픈 경선제안′ 여권서도 ′비아냥′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1.20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전날(19일) 국민의힘을 향해 ′오픈 경선′을 제안한 데 대해 여권에서도 비아냥이 이어지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야권 단일화를 위한 ‘오픈 경선’을 제안한 데 대해 여권에서도 비아냥이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이 이를 거절하면서 야권 내 신경전이 극에 달하자, 당장 여권에서는 이를 ‘안철수 견제’의 기회로 삼는 분위기다.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김진애 열린민주당 원내대표는 20일 페이스북에 “알량한 인지도 지지율로 날로 보수야당 세력을 삼키려는 안철수”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타당의 당헌을 제대로 들여다보지도 않고, 공직선거법을 살펴보지도 않고 이른바 ‘안동설(安動設), 세상은 나 안철수 중심으로 돈다’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않는 것”이라며 비꼬았다.

안 대표는 전날(19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야권 단일화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당적을 포기하지 않은 채 국민의힘 경선에 참여할 수 있도록 길을 터 달라는 제안이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에서는 안 대표가 자신에 대해 유리하게 판을 이끌어가려는 것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도 난색을 보였다.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안 대표는 그간 각종 여론조사에서 여야를 막론하고 선두로 치고 나갔다. 야권은 물론이고 여권에서도 안 대표에 대한 공세를 퍼붓는 이유다. 특히 안 대표가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 등 보수 인사와의 접점을 늘려갈 무렵에는 비난의 수위도 높아졌다. 신동근 민주당 최고위원은 당시 최고위원회의에서 “태극기집회에서 안 대표를 볼 날이 머지않았음을 느낀다”며 힐난했다.

이 가운데 안 대표의 제안이 오히려 양당 간 감정을 상하게 하는 모양새가 되자 여권은 안철수 때리기를 재가동하는 분위기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전날(19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 마디로 국민의힘에 들어가 먹힐 생각은 없고 국민의힘 밖에서 국민의힘을 먹고 싶다(는 것)”이라며 “결론적으로 나는 손해 보기 싫다. 국민의힘이 제단의 희생양이 돼 달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여권에서는 서울시장 후보군 윤곽이 거의 드러났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사의를 표명한 데 이어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했다. 당장 여권은 이들에게 힘을 실어줄 필요성이 있는 만큼 신경전은 한층 더 달아오를 수밖에 없는 셈이다.

김진표 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입당 안하고 경선만 시켜달라는 것은 국민의힘 당헌상 어려울 것”이라며 실현 가능성을 낮게 봤다. 

민주당 후보들 띄우기도 잊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가시화된 박영선, 우상호 두 후보가 우리 당으로서는 아주 대표적인 스타 정치인”이라며 “이 두 사람의 경선이 아주 재미있고 수준 높은 경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 후보자가 10명이 넘고 거기에 안철수 후보까지 합치더라도 결코 두 분의 정치적 역량이 그에 뒤지지 않는다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