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1 09:58
오세훈 "용산참사, 폭력 진압하다 발생”… '망언' 비판 쇄도
오세훈 "용산참사, 폭력 진압하다 발생”… '망언' 비판 쇄도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4.01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을 방문, 브리핑실로 이동하고 있다. 오세훈 후보의 용산참사 관련 발언이 비판을 받고 있다./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을 방문, 브리핑실로 이동하고 있다. 오세훈 후보의 용산참사 관련 발언이 비판을 받고 있다./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지난 2009년 발생한 ‘용산참사’에 대해 “이 사고는 과도한, 부주의한 폭력행위를 진압하기 위한 경찰 투입으로 생겼다. 그것이 사건의 본질”이라고 주장하면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오 후보는 지난달 3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에서 자신이 서울시장 재임시절 발생한 용산참사에 대해 “재개발 과정에서 시민단체 전철연(전국철거민연합회)이 가세해 매우 폭력적 형태의 저항이 있었다”면서 “쇠구슬인가 돌멩인가를 쏘며 저항하고 건물을 점거했는데 거기에 경찰이 진입하다 생긴 참사”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임차인 권익이 최대한 보장되지 못하고 투쟁과 갈등이 나타난 것은 분명히 책임을 느껴야 할 대목”이라며 “여러 번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에서는 “망언” “모욕”이라며 거센게 비판했다. 민주당에서는 후보직 사퇴 요구까지 나왔다.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은 1일 KBS라디오 인터뷰에서 “한겨울에 삶의 터전을 잃은 분들을 강제로 쫓아내는 과정에서 그런 일이 생겼는데 그것에 대한 미안한 마음, 특히 목숨을 잃은 분들이 여섯 분이나 되고 다친 분이 스무 분 이상”이라며 “그분들에 대한 안타까움이나 미안함 이런 것이 선행되는 것이 공직자들의 일반적인 마음이 아닐까 싶은데 좀 믿기지 않은 반응이었다”고 비판했다.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캠프 이동주 소상공인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오세훈 후보의 반성 없는 오만한 행태에 대해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면서 “용산참사는 서민의 삶을 외면하고 일방적으로 개발만을 밀어붙였던 국가 폭력이 빚어낸 대참사였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생명을 가볍게 여기는 사람은 국민의 선택을 받을 자격이 없다”면서 “오세훈 후보는 용산참사 피해자와 유가족의 상처를 다시 한 번 헤집어놓은 망언에 대해 즉각 사죄하고, 후보직에서 사퇴하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여영국 대표도 입장문을 내고 “용산참사 희생자 탓하는 오세훈 후보, 시장 자격 없다”면서 “책임자로서 석고대죄를 해도 부족한 마당에 십년이 더 지나서까지 희생된 분들을 모욕한 셈”이라고 비판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욕도 아깝다”라는 다섯 글자 논평을 내고 오 후보의 ‘용산참사’ 발언을 일갈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