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12:10
넥슨, SKT와 ‘카트라이더’ IP 사업 협력 강화
넥슨, SKT와 ‘카트라이더’ IP 사업 협력 강화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04.13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슨이 자사의 인기 지식재산권(IP) 카트라이더를 활용한 모바일 신작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를 올해 상반기 글로벌 출시를 목표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속 협력해온 SKT와 다시 한번 손을 잡는다. /넥슨
넥슨이 자사의 인기 지식재산권(IP) 카트라이더를 활용한 모바일 신작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를 올해 상반기 글로벌 출시를 목표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속 협력해온 SKT와 다시 한번 손을 잡는다. /넥슨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넥슨이 올해 자사의 인기 지식재산권(IP) ‘카트라이더’를 활용한 모바일 신작 출시에 앞서 SK텔레콤(이하 SKT)과의 협력을 보다 강화한다. 

넥슨은 13일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의 흥행을 위해 SKT와 공동마케팅 및 사업추진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넥슨의 대표 레이싱게임 카트라이더의 모바일 버전으로 올해 상반기 글로벌 출시를 목표로 개발하고 있다.

3D 카툰 그래픽으로 생동감 있는 레이싱 경험과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조작감을 제공하고 카트바디, 트랙, 게임모드 등 원작의 핵심 콘텐츠와 주행 테크닉을 그대로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보유 콘텐츠, 상품 서비스, 신작 게임 등에 대한 공동 마케팅을 진행하고 넥슨 IP를 활용한 VR게임 출시에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김현 넥슨 사업총괄 부사장은 “SKT와 파트너십은 넥슨의 경쟁력을 한층 높이고 초격차 만들기에 힘을 보탤 기회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양사가 긴밀히 협력해 이용자에게 새로운 재미와 경험을 제공해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양사는 5G VR게임 개발을 위해 넥슨 온라인 게임 3종의 IP 사용 계약을 맺었고 e스포츠 대회 ‘2020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의 타이틀 스폰서에 SKT가 참가하는 등 긴밀하게 협력해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