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4 21:12
문재인 대통령, 모더나 CEO와 통화… 백신 2,000만명분 추가 확보
문재인 대통령, 모더나 CEO와 통화… 백신 2,000만명분 추가 확보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12.29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더나와 연내 계약 체결 추진… 접종도 2분기로 앞당길 방침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스테판 반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와 화상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8일 스테파네 반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와 전화 통화를 하고 코로나19 백신 2,000만명분을 추가 공급받기로 합의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스테판 반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와 화상 통화를 하는 모습. /청와대-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8일 스테파네 반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와 전화 통화를 하고 코로나19 백신 2,000만명분을 추가 공급받기로 합의했다고 29일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28일 오후 9시 53분부터 27분간 반셀 CEO와 전화 통화를 갖고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전했다. 모더나는 미국의 제약회사로, 정부는 당초 모더나와 협상을 통해 1,000만명 분량의 백신을 확보할 방침이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반셀 CEO는 우리나라에 2,000만명 분량의 4,000만 백신을 공급하기로 합의했다”며 “우리 정부와 모더나가 계약 협상을 추진한 2,000만 도스보다 두 배 늘어난 물량이다. 구매 용량 확대와 함께 구매 가격도 인하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반셀 CEO 간 합의에 따라 정부와 모더나는 우리 국민 2,000만명에게 접종이 가능한 물량의 백신 공급 계약을 연내 체결할 계획”이라며 “현재 우리 정부가 계약을 완료한 백신 물량은 3,600만명분이지만 연내 모더나와 계약 체결시 5,600만명분으로 늘어난다”고 밝혔다.

이어 “노바백스, 화이자 등과의 협상이 끝나면 (공급 가능) 물량은 더 늘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연내 백신 공급 계약을 체결해 모더나 백신 공급의 시기도 당초 예정됐던 내년 3분기에서 2분기로 앞당기기로 했다. 강 대변인은 “정부와 모더나는 공급 시기를 더 앞당기기 위한 추가적인 노력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같이 합의한 후 “모더나 백신이 거두고 있는 성공과 긴급사용 승인을 축하하며 코로나 극복의 희망이 되고 있는 것에 대해 대한민국을 대표해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반셀 CEO는 “따뜻한 말씀과 우리 백신에 대한 높은 평가에 매우 감사드리며 조기 공급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한국 정부가 빠른 계약 체결을 원하면 연내에도 계약이 가능할 것이다. 한국 국민에게 희망이 되는 소식이었으면 한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호의적인 말씀에 감사하다”며 “가급적 연내에 계약을 체결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모더나 백신) 계약이 당초 연내에 있기 어려운 상황이었다”며 “그런데 어제 (문 대통령의) 통화를 통해 계약 시점이 앞당겨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실무 협상 과정에서 하루 이틀 연기될지 모르겠지만 수일 내 계약 체결 가능을 목표로 정부가 협상에 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과 반셀 CEO는 전화 통화에서 국립보건감염병 연구소와 팬데믹 공동대응 및 임상실험, 연구·개발에 협력한다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로 했다. 또 모더나 백신을 한국 기업이 위탁생산을 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반셀 CEO는 “새로운 바이러스가 출현할 경우라도 한국과 협력하면 코로나 백신 개발에 걸린 기간보다 훨씬 (개발) 기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한국 정부가 바이오 신약 개발을 중시하고 있고 한국 대기업이 강력한 생산 능력을 갖추고 있음을 잘 안다”며 “(모더나의) 백신 개발에도 불구하고 생산 역량이 부족했는데 위탁 생산 시 대규모 생산 능력 구축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팬데믹 대응과 관련한 모더나의 제안을 환영하면서 “향후 신종 감염병이 발생할 경우 대량 생산을 통한 빠른 공급이 가능하도록 모더나와 국내 제약기업 간 긴밀한 협력관계 구축은 물론, 공동연구 추진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에 우리 정부도 적극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답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국가) 정상이 아닌 분과 통화한 것은 빌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라며 “대통령이 통화를 했고, 합의를 했기 때문에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과 반셀 CEO 간 통화가 이뤄진 경위에 대해서는 “물밑 협상과정을 공개적으로, 더더군다나 계약체결을 앞둔 상황에서 낱낱이 말씀드리는 게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면서 “계약체결 이후 정부 쪽에서 설명이 있지 않을까 한다”고 답변을 피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