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19:42
국민의힘, ′경선룰′ 두고 신경전 팽팽
국민의힘, ′경선룰′ 두고 신경전 팽팽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5.11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우여 국민의힘 중앙당 선거관리위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해 열린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 1차 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힘이 본격적인 전당대회 준비에 돌입했다. 당권 주자들이 난립하는 상황에서 ′컷오프′ 도입을 공언했다. 다만, 여론조사 비중 등 경선룰을 두고 여러 말들이 나오고 있어 향후 당내 갈등이 극심해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는 11일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당권 주자 ‘컷오프’ 방식을 의결했다. 앞서 당 전당대회 준비위원회의에서 예비경선 도입 목소리가 나온 지 하루 만이다. 황우여 국민의힘 선관위원장은 이날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후보들이 너무 많이 출마 할 때는 경선 편의상 컷오프가 있을 것으로 의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국민의힘 당권 경쟁은 그야말로 ‘난립’ 상황이다. 주호영‧조경태‧홍문표‧권영세‧조해진‧윤영석‧김웅 ‧김은혜 의원과 나경원 전 의원, 이준석 전 최고위원 등 거론되는 후보만 10명에 이른다. 일각에서는 심재철‧신상진 전 의원 등의 출마설도 새어 나오면서 최대 12명까지도 보고 있다.

컷오프 비율은 4~6명 정도가 될 것이란 전망이다. 다만 이날 회의에서는 이에 대한 구체적인 수를 결정하지는 않았다. 황 위원장은 “아직 출마하실 분이 확정이 안돼서 후보등록 이후에 여러 상황을 봐서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경선의 편의를 강조했지만, ‘교통 정리’의 필요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과열된 당 대표 경선과는 달리 최고위원 출마는 저조한 탓이다. 황 위원장은 “너무 당 대표 위주로 선출되지 않도록, 최고위원들도 다 중요한 역할을 하시기 때문에 골고루 출마해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오는 22일까지 후보등록을 마친 뒤 다음 달 11일 전당대회를 개최할 방침이다.

당내에서는 여론조사 비중을 담은 경선룰을 두고 신경전이 팽팽하다. /뉴시스

◇ 본경선 ′룰′ 두고 이견 분분
 
국민의힘이 전당대회 준비의 첫발은 뗐지만, 이후 논의는 가시밭길이 점쳐진다. 특히 ‘경선룰’이 당내 잡음의 진원지가 되고 있다. 예비경선 룰과 본경선 룰을 두고 벌써부터 기 싸움 조짐도 보이고 있다. 

예비경선 룰은 당헌상 선관위의 재량이지만, 선관위는 이날 이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하지 않았다. 컷오프와 직접적으로 연관이 돼 있는 만큼, 심도있는 논의를 통해 이견을 최소화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더 큰 문제는 본경선 룰이다. 현 당헌상 당원 투표 70%, 여론조사 30% 비율로 고정된 규정은 꾸준히 논쟁의 대상이 됐다. 초선을 중심으로 당 일각에선 당심과 민심의 거리를 좁혀야 한다는 이유로 여론조사 비율을 올리자고 주장하고 있다. 당내 지지 기반보다 인지도에 승산이 있다는 점도 고려된 셈이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10일) 페이스북에 “민심과 동떨어진 규칙을 고집하는 건 당 스스로 정권 교체를 걷어차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당권이 대선과 직결되는 만큼 민심의 영향력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둘러싼 반론도 만만치 않다. 당내 선거인만큼 당원권을 가진 당원들의 의중이 중요하다는 이야기다. 유력 주자로 꼽히는 주호영 전 원내대표는 전날 출마 기자회견에서 “당 대표는 당원 뜻이 많이 반영되는 구조가 옳다고 본다”며 이같은 논쟁을 일축했다. 이날 출마선언을 한 조경태 의원도 “(여론조사 비중을 높이자는) 그런 주장을 하는 사람들은 당에 남아 있을 자격이 없는 분들”이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많은 만큼 당내에서 고심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당장 선관위는 이날 이에 대한 결정을 유보했다. 지도부가 결정해야 할 문제라는 것이다. 황 위원장은 “당헌·당규 개정하는 것은 시일이 촉박해서 상당히 어려운 면이 있다”며 “당헌당규 개정 부분은 선관위 권한이 아니라 비대위에서 결정할 일이고 전국위에서 확정할 일”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