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05:05
홍준표-하태경, ′복당 문자′ 공방… “복당 반대 안해” vs “얼마나 다급하면”
홍준표-하태경, ′복당 문자′ 공방… “복당 반대 안해” vs “얼마나 다급하면”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5.1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복당을 찬성하고 있다고 언급하자, 하 의원이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국민의힘 복당이 당내 반대 기류에 부딪히며 여전히 안갯속인 가운데, 홍 의원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과 ‘사적 문자’를 공개하며 복당 여론전을 펼쳤다. 이에 하 의원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하 의원은 지난 11일 페이스북에 “아무리 급해도 사적인 문자까지 앞뒤 자르고 공개하는 건 정도가 아닌 듯하다”며 “전후 맥락 잘라먹고 아전인수식으로 활용하시는 걸 보니 많이 다급하시구나 생각된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의 비판은 앞서 홍 의원이 남긴 글에 대한 반박이다. 홍 의원은 같은 날 페이스북에 “의원총회를 열어 논의하면 반대가 많을 것이라고 하태경 의원이 연합뉴스에 말했다고 한다”며 “그러나 정작 본인은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문자까지 보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권 주자 10여 명 중 초선 한 사람과 특정 계파 몇 분이 반대한다는 말만 들었지 국민의힘 의원들이 단체로 반대한다는 말을 들은 바가 없다”며 “특정 인터넷 언론매체에서 확대 재생산하여 갈등을 부추겨 보도하는 이유를 도무지 알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하 의원은 “제가 홍 의원에게 문자를 드린 건 월요일(10일) 제 생일에 축하 케이크를 보내셨기에 감사하다는 사적 인사 겸 덕담이었다”며 “얼마나 다급하면 문자 의미를 과도하게 해석하고 사적인 문자도 정치적으로 이용하나 이해도 간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이런 식의 정치는 상호 신뢰 형성에 큰 도움이 되지는 않는 것 같다”며 “무엇보다 후배들과 맞서려고 하지 마시고 그 후배들의 우려를 수용하고 고치는 데 더 노력해 주시길 바란다”고 대응했다.

홍 의원은 지난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복당을 공식 선언했다. 하지만 당내에서는 홍 의원의 복당을 두고 “마음만 받겠다”는 등 비판의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도 홍 의원 복당과 관련 ‘급할 것 없다’는 반응이다. 당내 논의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급한 쪽은 홍 의원이다. 그는 이날 하루에만 페이스북에 세 차례 복당을 호소하는 글을 올리며 여론전에 나섰다. 그는 “다른 당 대표인 안철수에게도 합당을 추진하는 마당에 같은 당 식구였던 막장 공천의 희생자 복당을 막는 것은 정치적 도의가 아니다”, “특정 계파에서 턱도 없는 명분을 내세워 저를 아예 무대에 오르는 것도 막으려는 것은 참으로 속 좁은 비겁한 정치다”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