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9 13:57
김석기의 ‘문 대통령, 간첩 도움받아 당선’ 발언 파문
김석기의 ‘문 대통령, 간첩 도움받아 당선’ 발언 파문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9.15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이 지난 14일 국회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질문하고 있다. 김 의원의 이날 ‘청주 간첩단’ 사건 관련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이 지난 14일 국회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질문하고 있다. 김 의원의 이날 ‘청주 간첩단’ 사건 관련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의 ‘청주 간첩단’ 사건 관련 발언이 더불어민주당의 강한 반발을 불러오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 14일 오후 열린 국회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청주 간첩단 사건’에 연루된 활동가가 문재인 대통령 대선특보단 이력을 갖고 있다는 점을 들어 “간첩의 도움을 받아 대통령이 된 것”이라며 문 대통령의 사과와 해명을 요구했다.

이에 민주당은 김 의원이 구태의연한 색깔론을 꺼내들었다며 “저열한 행위”라고 발끈했다. 특히 민주당은 김 의원의 발언은 '가짜뉴스'라고 반박하며 사과와 당 차원의 징계를 촉구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유감을 넘어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김석기 의원은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을 오남용하여 명예훼손을 자행하고, 명백한 가짜뉴스를 생성한 것이다. 국민께서 주신 권한을 멋대로 사용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 원내대변인은 “더욱이 발언의 근거마저 팩트가 아니다”며 “청주 간첩단으로 지목된 이들의 일부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싱크탱크의 실행위원으로, 정동영 전 의원의 신당에서 활동했다. 오히려 현 정권 퇴진 운동을 벌이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한 원내대변인은 “대정부질문은 국민을 위해, 국민을 대신해 정부에 정책을 제안하고 잘못된 점을 지적하며 묻고 답하는 자리이지 면책특권을 앞세워 허위 사실로 정부와 대통령을 음해하는 자리가 아니다”면서 “선을 넘어도 한참 넘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석기 의원은 명백한 허위 발언에 대해 당장 사과하라”며 “또한 국민의힘에 당 차원의 조속한 징계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강병원 최고위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말이라고 다 말이 아닐 텐데 구태의연하다는 말조차 구태의연한 색깔론으로 본회의장을 오염시키고 있으니, 한심하기 이를 데 없다”고 쏘아붙였다.

강 최고위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이 선택한 지도자”라며 “적어도 일국의 국회의원이라면, 색깔론을 동원해 자국의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하고 또 의심하는 일이 지극히 저열한 행위임을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대정부질문에서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해 “국가 원수에 관한 부분은 표현에 신중을 기해줬으면 좋겠다”면서 “국민의 선택을 받은 대통령이 간첩 때문에 선거 운동을 해서 (당선)됐다는 것은 지나친 비약”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가정보원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지난 5월 청주지역 언론사 대표와 시민단체 활동가 등 4명의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포착하고 이들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이들은 북한의 지령을 받고 간첩활동을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