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18:43 (목)
한화L&C→ ‘현대L&C’로 새 출발… 현대백, ‘리빙·인테리어’ 키운다
한화L&C→ ‘현대L&C’로 새 출발… 현대백, ‘리빙·인테리어’ 키운다
  • 최민석 기자
  • 승인 2018.12.0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현대백화점그룹이 공개한 그룹의 새 CI. / 현대백화점
3일 현대백화점이 공개한 한화L&C의 새 CI. / 현대백화점

[시사위크=최민석 기자] 현대백화점그룹이 인수한 종합 건자재 기업 한화L&C가 '현대L&C'로 새롭게 출발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한화L&C 인수를 최종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최종 인수 금액은 3,666억원이다. 지난 10월 한화L&C 지분 100%에 대한 인수 계약을 체결한 계열사 현대홈쇼핑은 그간 조직체계 정비 및 IT 통합, 브랜드 변경 등의 통합 작업을 진행해왔다.

그룹은 한화L&C 최종 인수와 함께 사명을 현대L&C로 변경했다. 새 기업이미지(CI) 공개도 함께 이뤄졌다. 이는 그룹 내 계열사 간 통일성과 정체성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이번 인수로 현대백화점그룹은 건자재 사업까지 사업 영역을 넓히게 됐다. 기존 현대리바트에서 담당해 온 가구, 인테리어 소품 사업 외에 창호, 바닥재, 인조대리석 등도 다루게 된다. 약 1조원 가량의 매출을 올리는 한화L&C 인수를 통해 그룹의 매출 규모도 2조5,000억원으로 뛰게 된다.

그룹 측은 현대L&C 인수를 계기로 리빙·인테리어 부문을 유통(백화점·홈쇼핑·아울렛·면세점)과 패션(한섬·현대G&F·한섬글로벌) 부문과 함께 그룹의 3대 핵심 사업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백화점 측은 “이를 위해 현대리바트와의 시너지를 극대화 하는 작업에 착수한 상태”라고 밝혔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