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입 연 데이비드 윤, 최순실 자금세탁 의혹 및 관계성 대부분 부인
정계성 기자  |  under74@sisaweek.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9  08:59: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덴마크 올보르에 수감된 최순실의 딸 정유라 < AP/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최순실 일가의 독일 도피 조력자로 알려진 데이비드 윤이 대부분의 의혹을 부인했다. “사업상 파트너도 아니고 최순실의 재산을 모르기 때문에 집사라고 볼 수 없다”는 게 데이비드 윤의 주장이다.

9일 <동아일보> 보도에서 데이비드 윤은 “최순실이 장기 체류증을 받기 위해 부탁을 해 왔다. 나도 명품업체로부터 공급 판권은 얻었는데 한국에 수출할 길이 없어 최씨가 도움이 될까해서 윈윈에서 들어줬다”며 유통업체 ‘럭셔리’ 대표에 최씨를 세운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윤씨는 “최씨가 커피숍을 하고 싶은데 유럽에서 수입할 수 있는 상표를 알아보라 해서 뷔델과 다리만 놔 줬다. 그 대가로 300만 원을 받았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최씨와 사업상 가벼운 주선을 했을 뿐 깊은 관계는 아니라는 얘기다.

핵심 의혹 중 하나인 삼성의 정유라 지원이나 최씨의 독일 자금세탁 부분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고 답했다. 그는 단지 “비블리스 승마장에 가서 전기요금, 쓰레기 처리 등과 관련해 통역을 해 준 적이 있다”고 말했다.

자금세탁에 대해서도 “최씨가 돈을 얼마나 가지고 있는지는 모른다. 돈 많은 강남 아줌마 정도로 생각했다”며 “자금세탁에 엄격한 독일 시스템상 500개 페이퍼 컴퍼니와 10조 재산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데이비드 윤은 그러면서 “그동안 이 사건에 기지 않기 위해 피해 다녔는데 진작 해명하지 않은 게 후회된다”고 말했다. “연락을 꺼려한다”는 정유라 진술에 대해서는 “그 엄마 심부름하기도 귀찮은데 스무살짜리 딸내미 심부름까지 할 필요는 없지 않느냐. 엄마 통해서 ‘동물가게 어디 있느냐’ ‘개밥을 어디서 사느냐’ 그런 거 묻는데. 아유 귀찮아”라고 했다.

정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신조어 ‘랜선남친’, 무슨 뜻인지 아세요?
2
김자인, 특급 훈남 남편과 사랑 넘치는 모습 ‘눈길’
3
황교안 어땠나… 제윤경, 이낙연 청문회 보이콧 시사에 일침
4
[정당지지율] 민주당, 50% 넘었다…한국당 12.3%, 국민의당 7.8%
5
[띠별운세] 2017년 5월 22일 ~ 5월 28일 주간운세
6
박근혜, 53일만의 법정 외출… 수갑 찬 손, 집게핀으로 올림머리
7
김다온, 배우 뺨치는 여신 미모 “정말 예쁘다”
8
안민석, 노무현 추도식서 아기 안고 도망친 사연
9
[르포-대선 이후 광주 민심] "대선 때 안철수 찍었지만 지금은 문재인 응원"
10
국민의당 지지율 호남서 5%로 추락… 민주당은 71%로 최고치
SPONSORED
 
정치
1
황교안 어땠나… 제윤경, 이낙연 청문회 보이콧 시사에 일침
2
[정당지지율] 민주당, 50% 넘었다…한국당 12.3%, 국민의당 7.8%
3
박근혜, 53일만의 법정 외출… 수갑 찬 손, 집게핀으로 올림머리
4
안민석, 노무현 추도식서 아기 안고 도망친 사연
5
[르포-대선 이후 광주 민심] "대선 때 안철수 찍었지만 지금은 문재인 응원"
6
국민의당 지지율 호남서 5%로 추락… 민주당은 71%로 최고치
7
[정당지지율] 민주당, 호남지지율 71%인 반면 대구·경북선 34%… 한국당·국민의당 8%, 바른정당·정의당 7%
8
박근령, 언니 박근혜를 위한 하소연 “너무 잔인해”
9
[지역별 정당지지율 분석] 민주당, 호남서 최고치 대구·경북선 최저치… 국민의당, 호남서 12.2%-한국당, 대구·경북서 22.2%
10
[문재인 정부 로드맵] 4대강 복원과 전교조 합법화… 이명박 어떻게 되나
경제
1
2,000달러 고지 넘은 비트코인… ‘진짜 가치’는 여전히 안갯속
2
강태선 블랙야크 회장의 ‘문재인 마케팅’이 불편한 이유
3
CU 김밥서 이물질 검출… “어금니 아닌 치아 충전재”
4
삼성 라이온즈의 몰락은 이재용 몰락의 ‘거울’
5
이제는 숲세권!… 대림산업 ‘e편한세상 추동공원2차’ 시선집중
6
심관섭 대표의 보수경영… 멈춰버린 미니스톱
7
고객사 위해 앞마당까지 내준 포스코
8
‘쥬씨’ 수박쥬스 35.7% 오른다… 인상률 치킨의 ‘3배’
9
[르포-광교산 한양수자인 더킨포크] 한양건설 입주민만 피해… 운명의 날 ‘째깍째깍’
10
맨손으로 123층 롯데월드타워 오른 ‘암벽여제’ 김자인, 뜨거운 화제
 
사회
1
우병우 동생, 험담 얘기에 발끈… 여성 동료와 폭행 시비 휘말려
2
‘친박’ 강원랜드 함승희 사장… 임기 완주 ‘빨간불’
3
정규직화 필요성 입증한 인천국제공항 감전사고
4
윤창중, 쇠고랑 찬 박근혜 모습에 한탄 “딴 나라 살고 싶다”
5
[755회차 나눔로또] 부산·창원·제주 등서 8명 22억 로또 1등 대박
6
“일자리창출 위해 국산헬기 구매해야”… 문재인대통령에 호소 나선 사천시
7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추도식, 23일 개최… 온라인서도 생중계
8
김용호 대사의 올드보이 비판에 외교부 ‘시끌시끌’
9
64세 한국인의 열정… 허영호, 에베레스트 정상에 서다!
10
또 산불… 이번엔 부산 백양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70 우성빌딩 3층 / 우 120-012 | 시사위크 대표전화 : 02-720-4774 | 팩스번호 : 02-6959-2211
정기간행물 서울 아01879 | 등록일·발행일 2011년 12월 05일 | 발행ㆍ편집인: 이형운
광고·마케팅국장 : 최호진 | 개인정보책임자 : 김은주 | 청소년보호책임관리자 : 윤영주 | 고문변호사 강길(법률사무소 한세 대표변호사)
Copyright © 2013 (주)펜세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saweek@sisawee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