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국민 짠희’ 임원희의 ‘로코킹’ 도전기
2019. 09. 03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임원희가 영화 ‘재혼의 기술’(감독 조성규)로 관객과 만난다. / 뉴시스
배우 임원희가 영화 ‘재혼의 기술’(감독 조성규)로 관객과 만난다. / 뉴시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국민 짠희’ 임원희가 ‘로코킹’에 도전한다. 영화 ‘재혼의 기술’(감독 조성규)을 통해서다.

‘재혼의 기술’은 결혼에 실패한 한 남자가 운명적인 사랑을 만나 재혼에 도전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영화다. ‘재혼 프로젝트’라는 독특한 소재와 다재다능한 배우 임원희의 만남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극 중 임원희는 재혼을 꿈꾸는 남자 경호 역을 맡았다. 주, 조연을 막론하고 감초 연기부터 액션·로맨스·예능까지 섭렵한 임원희는 ‘재혼의 기술’에서 100% 몰입한 생활 연기로 극을 이끌 예정이다.

각본과 연출을 맡은 조성규 감독은 처음부터 임원희를 생각하고 시나리오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조 감독은 3일 진행된 ‘재혼의 기술’ 제작보고회에서 “처음부터 임원희를 생각하고 시나리오를 쓰다 보니 현실적인 대사가 많이 나온 것 같다”며 “그런 점이 이 영화의 가장 큰 장점이고, 임원희도 실제 생활처럼 연기를 해줬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임원희는 시나리오에 반해 ‘재혼의 기술’을 택했다. 그는 “처음 시나리오를 봤을 때 제목이 너무 마음에 안 들었다”며 “빨리 읽고 거절해야겠다고 생각하고 대본을 봤는데, 앉은 자리에서 다 읽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정말 재밌었고, (조성규 감독에게) 바로 하겠다고 해서 하게 된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재혼의 기술’ 임원희 스틸컷. /팀웍스 하준사
‘재혼의 기술’ 임원희 스틸컷. /팀웍스 하준사

‘재혼의 기술’은 이혼 후 화가 생활을 접고 강릉으로 내려와 카페를 운영하며 평범하게 살던 중 평소 마음이 쓰인 여자에게 고백하지만, 생각지도 못한 실수로 엉망이 된 남자 경호의 모습을 담는다. 임원희는 특유의 코믹 연기는 물론 달달한 로맨스 연기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특히 임원희는 극 중 두 여자의 사랑을 동시에 받는 경호 역을 소화하기 위해 남다른 노력을 기울였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두 여성이 나를 좋아하는 설정이었다”며 “매력적인 인물로 보이기 위해 우선 살을 뺐다. 최소한의 노력이라도 하자 싶었다. 노력했다는 점을 알아달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재혼의 기술’은 임원희 외에도 경호의 후배이자 영화감독인 현수 역에 배우 김강현, 이혼 후 강릉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미경 역에 윤진서가 캐스팅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이상민은 프러포즈를 위해 양복을 빌려주는 양복집 사장 역을 맡아 첫 스크린에 도전한다. 오는 10월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