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단독/특종
[단독] 유승민, 정운천과 회동서 전대 중립 천명
2017. 06. 14 by 정계성 기자 under74@sisaweek.com

▲ 유승민 의원이 중앙대학교에서 '청년과 정치'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은진 기자]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이 전당대회에 간여할 뜻이 없음을 밝혔다. 14일 오후 바른정당 정운천 의원은 “유승민 의원이 (전당대회에서) 누구를 지원하거나 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정운천 의원에 따르면, 두 사람은 이날 오후 유승민 의원실에서 만나 전당대회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정 의원은 “유승민 의원은 우리 당의 대통령 후보로서 소중한 자산이 아니냐. 그래서 전당대회에 출마했다는 점을 설명하고 의견도 들어봤다”고 만남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대해 유승민 의원은 “과거 대선에서 남경필 후보와 자유토론 방식으로 (공정하게) 한 것처럼, 이번에야 말로 후보들이 공정한 게임을 할 수 있도록 잘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힌 것으로 정 의원은 전했다. 그러면서 “유 의원은 바른정당 전체를 안아줘야 할 입장인데, 누구에게 마음을 주거나 할 이유가 없다”고 부연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바른정당의 최대주주로 유 의원을 꼽고 있다. 특히 김무성 의원과 가까운 현역의원 상당수가 자유한국당으로 빠져나가면서 무게추는 더 기운 것으로 판단된다. 따라서 유 의원의 심중에 따라 바른정당 전당대회 향배가 갈릴 것으로 관측됐었다.

그러나 유 의원이 ‘정치적 중립’을 표방하면서, 바른정당 당대표는 후보자들의 인물론에 따라 당락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시사위크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