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08:42
민주당 지도부, ‘경선 연기’ 출구전략 고심
민주당 지도부, ‘경선 연기’ 출구전략 고심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6.21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20일 밤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오는 22일 의원총회를 소집해 대선 경선 연기 문제를 논의하기로 결정했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20일 밤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오는 22일 의원총회를 소집해 대선 경선 연기 문제를 논의하기로 결정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대선 경선 연기 문제를 결론내지 못하고 또다시 보류했다. 당초 지도부는 지난 1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선 연기 문제를 매듭지을 방침이었다.

송영길 대표는 지난 17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인터뷰에서 “내일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가 보여줬듯 원칙상 당헌·당규를 바꾸는 것은 국민과 당원의 동의를 얻기 어렵다”며 “당헌·당규에 ‘상당한 사유가 있는 경우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단서 조항이 있지만 약간의 유불리를 해석하는 것을 가지고 상당한 사유가 있다고 보기 어려운 면이 있다”면서 경선 연기 불가론에 무게를 실었다.

그러자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이낙연계와 정세균계, 친문계 의원 66명은 지난 18일 경선 일정 논의를 위한 의원총회 소집 요구서를 지도부에 제출했다. 이에 민주당 지도부는 소속 의원들의 반발을 고려해 주말로 결정을 미뤘다.

그러나 20일에도 민주당 지도부는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지도부는 이날 밤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고 경선 연기 문제에 대해 논의했으나 내부에서 의견이 엇갈리면서 결론을 도출하지 못했다. 대신 오는 22일 의원총회를 열어 경선 연기에 대한 찬반 의견을 청취한 뒤 최고위를 다시 열어 토론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비공개 최고위 결과 브리핑에서 “의원 66명의 연서로 의원총회 개최 요구가 있었기 때문에 이 부분을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면서 “그 결과로 오는 22일 오전 의총을 개최해서 경선 일정 관련 의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기로 했다”고 전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지도부에서) 경선 관련 논의를 조속히 마무리 하는 것이 혼란과 분열을 방지할 수 있다는 의견과 충분히 들어서 해도 늦지 않고 경선을 진행할 수 있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있었다”면서 “의총에서 정해진 시간 동안 토론을 하고 그 뒤 최고위를 다시 열어 토론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민주당 지도부가 의총 개최 이후에도 경선 연기 문제에 대한 출구를 찾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현재 당 내에서는 경선 연기 찬반을 둘러싼 갈등이 격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어떤 쪽으로 결론이 나더라도 반발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대선주자 가운데에는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광재·김두관 의원, 양승조 충남지사·최문순 강원지사 등 6명이 경선 연기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 반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박용진 의원 등 3명은 연기 반대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이재명계 민형배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경선연기, 근거나 명분이 없다. 게다가 의총 논의 대상도 아니다”며 “경선 연기가 정말 대선 승리에 보탬이 된다고 생각하나. 언론에 벌써 ‘분열’ ‘갈등’ ‘전면전’ 같은 말들이 등장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이낙연계 설훈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9월 경선은 무난하게 지는 길이다. 11월 집단면역을 완성한 후, 우리당의 경선을 당원과 국민의 축제로 만들어야 승리의 가능성이 더 높아진다”며 “다시 민심을 회복해 민주당의 승리와 정권 재창출에 한걸음 더 다가가는 방법이 무엇인지 의원들의 총의를 모아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세균 전 총리 캠프 대변인 조승래 의원은 성명을 내고 지도부와 이재명 지사 측을 겨냥해 “당헌당규에 보장된 자유로운 논의를 매도하고, 약장수, 탐욕 등 막말로 비난하고, 의총이 열리면 파국이라며 압박하고, 당헌당규에 대한 성실한 검토 없이 지도부 권한 운운하는 현재의 상황을 보면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